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FTA로 미국산 자동차 수입 3배 이상 늘었다

발효 직전 2011년 1만3천699대→2015년 4만9천96대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이후 미국산 자동차의 수입 대수가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수입한 자동차는 총 4만9천96대다. 이는 한미FTA 발효 직전인 2011년에 수입한 1만3천669대보다 약 3.6배 늘어난 수치다. 금액으로는 3억6천288만달러에서 12억4천195억달러로 3.4배 뛰었다.

같은 기간 수입차 시장이 10만5천대에서 24만4천대로 2.3배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비약적인 성장이다.

업계는 한미FTA로 인한 관세 인하가 가장 큰 요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2012년 3월 한미FTA가 발효되면서 미국산 자동차의 수입 관세는 8%에서 4%로 줄어들었다.

포드와 크라이슬러, 캐딜락 등 미국 브랜드들은 관세 인하에 따른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고객 마케팅을 강화하면서 국내 시장에서 판매를 확대했다.

실제로 포드 차량의 국내 판매는 2011년 4천184대에서 지난해 1만358대로 147.6% 증가했다. 크라이슬러와 고급 브랜드 캐딜락의 판매 실적도 같은 기간에 각각 88.7%, 17.8% 늘었다.

여기에 한국GM도 가세하고 나섰다. 2014년부터 GM이 미국에서 생산한 카마로와 임팔라 등을 국내에 수입해 판매하기 시작한 것이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 국내 출시된 임팔라는 올해 5월까지 6천999대가 판매됐다. 연말까지 1만대를 훌쩍 넘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도요타, 혼다, 폴크스바겐 등 일본과 독일 메이커들도 미국에서 생산되는 자사 브랜드 차량의 수입을 확대하고 있다. 이들 차량은 2011년에는 5천대 규모였으나 지난해에는 2만여대로 늘어났다고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부터 자동차 관세가 완전히 철폐됐기 때문에 미국산 차량의 가격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됐다"며 "미국산 차량의 수입 물량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미FTA로 미국산 자동차 수입 3배 이상 늘었다 - 2
한미FTA로 미국산 자동차 수입 3배 이상 늘었다 - 3

freem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