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 '성폭행 맞고소' 박유천·고소여성 등 4명 출국금지

맞고소된女 사촌오빠는 '경찰 관리대상 조폭'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경찰이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0)씨와 고소를 한 여성 등 사건 관련자 4명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박유천씨와, 박씨에게 무고·공갈 혐의로 맞고소 당한 여성 A씨와 남자친구 이모씨, 사촌오빠로 알려진 황모씨 등 모두 4명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했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성폭행 혐의로 네차례 피소된 박씨와 박씨의 소속사 측은 박씨를 처음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취소한 A씨 등 3명을 이달 20일 무고와 공갈 혐의로 고소했다.

소속사 측은 A씨 등 세 사람이 성폭행을 당했다는 고소장을 내기에 앞서 고소를 빌미로 5억원을 요구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A씨와 이씨, 황씨는 박씨 소속사인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와 백창주 대표의 부친 등을 함께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백 대표는 지난 20일 무고·공갈 혐의 고소장 제출 당일 조사를 받으면서 공갈 정황이 담긴 녹취파일을 냈고, 고소장 접수 전 A씨 측을 만났던 백 대표의 부친과 지인 등도 이후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이 가운데 황씨는 박씨 측에 "당초 10억원을 요구하려 했지만 깎아준다면서 5억원만 달라"는 취지의 요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씨는 경기도 일산을 활동 무대로 삼는 '일산식구파' 조직원으로, 지난 2013년부터 경찰 관리 대상에 올라있는 조폭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일산식구파는 일산과 삼송, 고양 지역에서 유흥업소와 레커차 등 사업 이권에 개입해왔고, '이글스파' 등 다른 폭력조직과 싸움을 벌여 경찰 수사를 받기도 했었다.

게다가 백 대표의 부친도 과거 유명 조폭에 조직원으로 활동했던 전력이 있는 점을 고려해 경찰은 이번 사건에 폭력조직이 개입했는지, 또는 폭력조직을 등에 업고 협박 등 위력을 행사했는 등도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참고인 조사를 계속하면서 백 대표와 백 대표 부친 등 관련자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조만간 공갈 혐의 피고소인들을 순차적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조사가 어느정도 끝나면 박씨를 소환 조사한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이와 함께 사건이 일어난 유흥업소를 상대로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 성매매 여부 등 세간에 불거진 모든 의혹을 정확히 밝힐 방침이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4 18: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