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공부문 30대 여성, '전환형 시간선택제' 수요 커

고용부, 공공부문 근로자 수요조사 결과 발표
공공부문 30대 여성, '전환형 시간선택제' 수요 커 - 1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일·가정 양립을 위한 제도인 전환형 시간선택제에 대한 공공부문근로자의 수요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중앙정부, 자치단체, 공공기관, 교사 등 공공부문 근로자 30만1천533명을 대상으로 전환형 시간선택제 수요를 조사한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전환형 시간선택제는 전일제 근로자가 육아, 학업 등으로 일정 기간 시간선택제로 전환해 근무하는 제도다.

조사 결과 3만1천659명(10.5%)이 3년 내 전환형 시간선택제를 활용하길 원했다.

이 가운데 30대 여성이 29.6%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30대 남성(21.3%)과 40대 남성(11.9%)이 뒤를 이었다.

성별·연령대별로 3년 내 전환형 시간선택제를 희망하는 비율은 30대 여성(18.8%), 30대 남성(13.7%), 20대 여성(10.9%), 40대 여성(8.8%), 20대 남성(7.5%) 순이었다.

특히 3년 내 전환형 시간선택제 활용을 원하는 3만1천659명 중 39.4%는 임금이 20% 이상 줄어드는 것을 감수하고서라도 이를 활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3년 내 활용 의향이 있는 30대 여성 중 20% 이상 임금이 줄어드는 것을 감수할 생각이 있는 사람은 45.6%에 달했다.

공공부문 30대 여성, '전환형 시간선택제' 수요 커 - 2

전환형 시간선택제를 활용하고자 하는 이유로는 '육아·보육'(51.3%), '학업·자기계발'(14.0%), '임신'(7.4%), '건강'(6.8%) 등을 꼽았다.

단축하고 싶은 근무시간은 '2시간 이하'(52.5%), 단축 기간은 '6개월∼1년 미만'(38.0%)이 가장 많았다.

전환형 시간선택제 활용의 장애 요인(중복 응답)으로는 '업무가 맞지 않음'(48.4%), '임금 감소'(30.0%), '동료 업무 과중'(32.9%), '인사상 불이익'(20.5%), '전일제 복귀 어려움'(12.4%) 등을 꼽았다.

이러한 이유로 인해 조사 대상 중 실제 활용 경험이 있는 근로자는 2천196명에 불과했다.

시간선택제 전환에 따른 업무 공백에 대해 인사 담당자들은 '부서내·부서간 업무 조정'(51.5%), '기간제 근로자 충원'(27.3%), '정규직 충원'(11.3%) 등으로 대응한다고 답했다.

이번에 함께 조사한 남성 육아휴직의 경우 초등학교 2학년 이하 자녀를 둔 30대 남성의 11.3%가 3년 내 육아휴직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공공부문 30대 여성, '전환형 시간선택제' 수요 커 - 3

정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공공부문 기관별로 전환형 시간선택제 활용 계획을 수립·이행하고, 실적을 점검할 계획이다.

대체 인력의 원활한 충원을 위한 제도 개선과 이른바 '사내눈치법' 타파를 위한 인식 개선 캠페인도 추진한다.

고용부 나영돈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전환형 시간선택제와 남성 육아휴직은 근로자를 위한 특혜가 아니라 조직의 건강한 생존과 성장에 필요한 제도"라며 "제도 활용을 원하는 근로자들이 눈치보지 않고 당당하게 사용할 수 있는 문화를 확산시키겠다"고 밝혔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