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지원, 4년만에 '뒷돈' 굴레 해방…"檢조작 마지막되길"

"검찰개혁 없으면 국민존경 못받아…지난 4년 어떻게 보상받나"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24일 저축은행 금품수수 사건과 관련한 족쇄를 4년 만에 완전히 벗어던졌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고법 파기환송심에서 무죄가 확정되자 페이스북에 "4년 전 제가 검찰청사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을 때 누구도 저의 결백을 믿지 않았지만 오늘부로 끝났다"며 소감을 올렸다.

그는 "현명한 판단을 해주신 사법부 여러분께 진심으로 존경과 감사 말씀을 올린다"면서 "사실 검찰에서 이렇게 무리하게 조작해 정치인의 생명을 끊어버리려고 하는 것은 오늘 저로서 마지막이 되길 바란다"고 검찰에 직격탄을 날렸다.

또한, "(검찰에) '어떻게 사고 난 회사에서 현역 의원이 돈을 받을 수 있겠는가'라고 설명을 했지만 막무가내였다"면서 "저는 지난 정치생활 중 9번의 크고 작은 사건으로 검찰의 혹독한 검증을 받았고 그때마다 살아서 돌아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도 많은 반성을 하겠지만, 검찰도 개혁하지 않고 계속 이런 일을 하면 국민들로부터 존경받지 못할 것"이라며 "저와 검찰의 이 길고 긴, 끈질긴 악연도 이제 끝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박 원내대표는 "당 문제(김수민 의원 홍보비 파동)도 송구스럽지만 저의 대법원 파기환송심 선고를 앞두고 (결과를) 예측은 했으나, 그래도 재판이라 신경 피로로 어제부터 핑 도는 빈혈기 같은 증세가 있다"면서 "목포에서 맑은 공기와 맛있는 바다 음식으로 충전하고 올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저의 지난 4년은 어디에서 어떻게 보상을 받아야 하는가"라며 "만약 이것으로 제가 당에서 공천을 받지 못했다고 하면 저의 정치는 어떻게 되었겠는가"라고 말했다.

박지원, 4년만에 '뒷돈' 굴레 해방…"檢조작 마지막되길" - 2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4 17: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