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非시각장애인 운영 안마·마사지업소 집중단속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시각장애인 안마사가 아닌 자가 개설·운영하는 '불법 안마·마사지업소'를 지자체·경찰 등과 함께 연중 집중 단속하겠다고 보건복지부가 24일 밝혔다.

의료법 82조에 따르면 안마업은 안마사 자격을 받은 시각장애인만이 운영할 수 있다.

하지만 자격이 없는 사람이 유사 안마업을 운영하거나, 간판 등 옥외광고물을 설치하고 적극적으로 영업하고 있어 시각장애인 안마사의 생계가 위협받는다는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복지부는 "안마나 마사지는 시각장애인만 할 수 있도록 한다는 내용은 헌법재판소에서도 합헌 결정이 난 사안"이라며 "시각장애인이 아닌 자가 운영하는 업체가 마사지, 안마 등을 내용으로 간판을 내거는 것도 불법"이라고 설명했다.

복지부는 "안마·마사지·지압 등의 간판을 허가할 때는 합법적인 안마시술소나 안마원에서 내건 광고물인지 꼼꼼하게 확인해 달라"고 지자체에 요청했다.

junm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4 16: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