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기 수배전반' 제조 외길 걸어온 40년 기술인생

6월 '이달의 기능한국인'에 쌍용전력㈜ 강철수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쌍용전력㈜ 강철수(60) 대표를 6월 '이달의 기능한국인'으로 선정했다.

강 대표는 40여년간 전기 수배전반 생산을 위해 신기술 개발과 경영 혁신에 힘써온 전문기술인이다.

수배전반은 발전소로부터 전력을 받아 전압을 조절해 수요자에게 전기를 분배하는 설비다. 아파트, 공장, 항만, 터널, 방조제 등 전기를 사용하는 곳은 반드시 갖춰야 한다.

1983년 신화건설에서 전기 기술인으로 출발한 강 대표는 1990년 쌍용전력을 설립했다.

한 야적장의 허름한 건물에서 사업을 시작한 그는 시장 진입을 위해 기존 업체와 차별화한 획기적인 제품 개발에 몰두했다.

전력설비 전시회와 수배전반 시공 현장 등을 돌아다니며 아이디어를 얻었고 밤을 새우며 설계도면을 수도 없이 고쳤다. 그렇게 해서 출시한 제품이 '일체형 수배전반'이다.

일체형 수배전반은 변압기, 차단기 등의 부속설비들을 하나의 케이스 안에 배치한 제품이다. 설치 면적이 작고 소형·경량화가 가능해 가격 경쟁력이 우수하다.

강 대표는 제품 개발이나 생산을 하다 실패를 하거나 시행착오를 겪으면 기존 방법을 과감히 버리고 역발상에 도전했다.

역발상의 대표적인 예가 유리강화섬유(FRP)를 적용한 수배전반 개발이다. 철로 만든 기존 수배전반은 내부에 열이 많이 나 여름철에 종종 폭발사고로 이어졌다. 그 해결책으로 찾아낸 것이 2013년 국내 최초로 개발한 FRP로 지붕을 만든 수배전반이다.

2009년 5월에는 부설 기술연구소를 설립, 생산공정의 자동화를 통해 수배전반의 모듈화와 표준화를 끌어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2011년 153억원이었던 매출은 지난해 192억원으로 커졌다. 올해 매출액 목표는 220억원이다.

지난해 5월에는 전기 기술인 양성을 위해 쌍용전력 부설 전력설비교육원을 세웠다. 연간 운영비만 3억원이 들어가지만, 정부 지원금 없이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교육원 개원 후 최근까지 교육 수료자 78명 전원이 우수 전기공사업체에 취업했다.

강 대표는 "화려하고 편안한 직장만 찾아서 옮겨 다닐 게 아니라, 자신의 능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평생 직업으로서의 기술인이 되라"고 청년들에게 조언했다.

2006년 8월 시작된 이달의 기능한국인 제도는 10년 이상 숙련기술 경력이 있는 사람 중 사회적으로 성공한 기능인을 매월 한 명씩 선정, 포상하는 제도다.

'전기 수배전반' 제조 외길 걸어온 40년 기술인생 - 2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