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유럽증시 장초반 '수직낙하'…은행주 폭락


<브렉시트> 유럽증시 장초반 '수직낙하'…은행주 폭락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권시장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권시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24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여파로 일본 등 아시아의 주가가 하락한 데 이어 유럽 주요 증시도 장 초반 수직 낙하했다.

영국 국민투표에서 EU 탈퇴가 결정된 이 날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한국시각 오후 5시에 장이 열린 직후 8% 추락했다. 개별 종목 가운데 테일러윔피는 42%나 떨어졌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장 초반 9.9%까지 떨어졌으며 프랑스 파리의 CAC 40 지수는 9% 넘게 하락했다.

범유럽 스톡스 600 지수는 8.2% 떨어졌다.

런던증권거래소(LSE)의 주식은 15.9% 추락했다.

가장 타격이 큰 것은 은행 부문이다.

로열뱅크오브스코틀랜드는 34%나 떨어졌으며 로이드뱅킹그룹은 30% 내려갔다. 독일의 도이체방크는 17.2%, 코메르츠방크는 17.5% 하락했다.

앞서 홍콩 증시에 상장된 HSBC와 스탠다드차타드, 푸르덴셜도 주가가 추락했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4 1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