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 5년만에 초등교 폐교…'통폐합 반대' 정책 바뀌나

2년째 학생 한 명도 없는 섬마을의 군산 내초분교 폐교키로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도교육청이 군산의 해성초등학교 내초분교를 폐교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전북 5년만에 초등교 폐교…'통폐합 반대' 정책 바뀌나 - 2

도내에서 학교가 통폐합되는 것은 2012년 이후 처음으로, 김승환 교육감의 '소규모 학교 통폐합 반대' 방침의 변화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전북교육청은 학생이 없는 해성초 내초분교를 연말에 폐교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전북 5년만에 초등교 폐교…'통폐합 반대' 정책 바뀌나 - 3

내초분교는 남은 1명의 학생이 전학을 간 이후 2015년부터 지금까지 학생이 단 한 명도 없다.

최근 수년간 신입생이 없었으며 당분간 취학 인구도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 때문에 작년에 이미 휴교에 들어간 상태다.

전북 5년만에 초등교 폐교…'통폐합 반대' 정책 바뀌나 - 4

내초분교는 1955년 오식도(島) 국민학교 분교로 문을 연 섬마을 학교로 60여 년간 졸업생이 328명에 불과할 정도로 원래 규모가 작았다.

2006년 새만금 방조제 건설로 육지와 연결됐지만 해마다 신입생 없는 학교에 단골로 이름을 올릴 정도로 학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었다.

예정대로 폐교가 이뤄지면 2012년 정읍 회룡초와 군산 선연초에 이어 5년 만이다.

전북교육청은 '지역의 공동화를 부추기는 폐교는 있을 수 없다'는 김승환 교육감의 방침에 따라 일절 학교 통폐합을 하지 않고 있다.

교육부가 학교 통폐합 기준으로 학생 수 60명 이하를 제시하고 있지만 불이익을 감수하면서도 응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학생 수가 10명도 안 되는 학교가 12곳이나 된다.

군산의 한 섬마을 초등학교는 학생은 1명인데 교원은 교장과 교사 각 1명씩 2명이나 되는 기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전북교육청은 그러나 통폐합 반대라는 기존의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고 못을 박고 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학교는 아이들의 삶의 터전이자 지역의 구심점"이라며 "경제 논리만으로 교육을 포기하겠다는 학교 통폐합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폐교는 학생이 전혀 없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하는 것으로 기존 방침을 바꾸겠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doin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0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