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아베 日총리 "금융시장 안정화 위해 확실히 대응"

관계 각료 대책회의 소집…외무상 "영국과의 관계 유지·강화할 것"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4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와 관련해 "외환시장을 비롯한 금융시장의 안정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7·10 참의원 선거 지원차 이와테(岩手)현을 방문한 자리에서 "확실히 대응해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관계 각료들을 관저로 불러 브렉시트에 따른 일본의 경제 및 안보 등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회의에는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 등이 참석해 엔화가치 급등에 따른 외환시장 대응 방안, 주가폭락 대책 등이 주로 논의될 것으로 관측된다.

<브렉시트> 아베 日총리 "금융시장 안정화 위해 확실히 대응" - 2

아소 부총리도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날 한때 달러당 엔화가 100엔대가 깨지는 등 엔화가치가 폭등한데 대해 "필요한 때에는 확실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시다 외무상은 이날 별도 성명을 내고 "일본과 영국은 기본적 가치를 공유하고 정치, 경제, 안보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고한 협력관계를 갖고 있다"며 "정부는 계속해서 양국관계를 유지하고 강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외무성 사무차관은 기자들에게 "(브렉시트 결정은) 정말 유감"이라며 "여러 영향이 발생하고 있는 만큼 정부로서는 확실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4 15: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