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태권도연맹·부영 '태권도 약소국의 꿈을 응원합니다'

와일드카드 수혜국 등 선수·지도자 초청해 드림 프로그램 시행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세계태권도연맹(WTF)이 글로벌 파트너인 부영그룹과 함께 태권도 약소국의 꿈을 응원한다.

세계태권도연맹과 부영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앞두고 'WTF 2016 부영 드림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리우올림픽 참가가 확정된 국가 중 와일드카드 수혜국 또는 재정이 어려운 나라 등의 선수와 지도자를 한국으로 초청해 경기력 향상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15일 시작해 7월 12일까지 4주간 이어지는 이번 프로그램에는 네팔, 캄보디아, 요르단 등 3개국에서 총 9명의 선수와 코치가 참가하고 있다.

네팔은 리우올림픽에 와일드카드로 선수 한 명을 내보낸다.

이들은 곽택용 용인대 태권도경기학과 교수의 지도를 받으며 한국체대, 용인대, 경희대, 삼성에스원 등에서 훈련 중이다.

이들은 24일 세계태권도연맹 사무국도 방문했다.

프로그램 참가자 중에는 캄보디아 대표팀을 이끄는 한국인 지도자 최용석(49) 코치도 있다.

최 코치는 리우올림픽 여자 67㎏초과급에 출전하는 세브메이 손과 함께 이번 프로그램 참가차 방한했다.

캄보디아는 2012년 런던올림픽 때 세브메이의 언니인 다빈 손이 와일드카드로 선정돼 처음으로 올림픽 태권도 무대를 밟았다.

이번 리우올림픽에서는 세브메이가 아시아 선발전에서 우승해 자력으로 출전권을 땄다.

세브메이는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73㎏급에서 우승, 1954년 아시안게임에 처음 출전한 컴보디아에 전 종목을 통틀어 60년 만에 처음으로 대회 금메달을 안긴 선수다.

최 코치는 "태권도가 캄보디아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에 자력 출전하게 돼 세브메이는 캄보디아 내에서 김연아 선수급의 대접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열리는 2016 경주코리아오픈국제태권도대회도 참관할 예정이다.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는 사무국을 찾아온 이들에게 "노력한 만큼 올림픽에서 좋은 성과가 있기를 바란다"라고 격려했다.

세계태권도연맹·부영 '태권도 약소국의 꿈을 응원합니다' - 2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4 15: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