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기문 팬클럽 '반딧불이' 창립준비위 발족…"10월 공식 출범"

750여명 SNS서 활동…충북 일부 국회의원·도의원도 가입
연내 10만명 모집 목표…"나라 위해 일할 기회 주어지면 적극 도울 것"
유력한 대권 주자 중 한 명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력한 대권 주자 중 한 명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음성=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유력한 대권 주자 중 한 명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팬클럽이 체계적인 조직 갖추기에 나섰다.

반 총장 지지 모임인 '반딧불이'가 24일 저녁 반 총장 고향인 충북 음성에서 창립 준비위원회를 발족한다. 이들은 25일 반 총장 생가 인근 보덕산과 반기문 평화랜드에서 산행과 음악회를 잇따라 하며 결속을 다질 예정이다.

창립 준비위 발족식에는 50여명, 이튿날 산행에는 80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반딧불이 SNS에는 충북 지역 일부 국회의원과 광역의원 등도 가입해 있으며, 일부 기초 지방자치단체장도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번 창립준비위 발족식이나 산행, 음악회는 음성에서 사회활동을 하는 청·장년층이 주축이 돼 치를 것으로 보인다. SNS로 가입한 정치인들은 일단 관망하는 분위기다.

반딧불이는 오는 10월께 출범식을 하고 공식 발족해 반 총장이 임기를 마치는 12월 이후 본격적으로 활동할 계획이다.

단순한 팬클럽 성격을 넘어 내년 대선을 앞두고 반 총장의 인간적 매력, 외교관과 유엔 수장으로서 그의 업적을 부각해 우호적인 분위기를 확산하겠다는 구상이다.

이 모임 관계자는 "반딧불이는 반 총장의 업적을 제대로 알리기 위해 청장년들을 중심으로 SNS상에서 결성된 모임"이라며 "반 총장이 임기를 잘 마무리하도록 도와주고 나라를 위해 더 봉사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열심히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순수하게 반 총장을 좋아하고 지지하는 사람들의 모임"이라며 "과도하게 정치적 시각으로 보는 건 자제해 달라"고 요구했다.

반딧불이는 반 총장이 어려운 가정환경을 딛고 성공했다는 데서 착안해 반딧불이 등장하는 고사성어 형설지공(螢雪之功)에서 이름을 따왔다. 반 총장의 성(姓)도 염두에 뒀다.

형설지공은 '반딧불·눈과 함께 하는 노력'이라는 뜻으로, 고생을 하면서 부지런하고 꾸준하게 공부하는 자세를 일컫는다.

중국 진나라 차윤(車胤)이 반딧불을 모아 그 불빛으로 글을 읽고, 손강(孫康)이 겨울밤에 마당에 쌓인 흰 눈에 책을 비추어 읽었다는 데서 유래했다.

반딧불이는 현재 SNS(사화관계망서비스)를 비롯해 온라인에서 주로 활동한다.

지난 22일 현재 SNS 회원은 759명이며, 연말까지 10만 명 회원 모집을 목표로 내걸었다.

반딧불이는 회장 1명과 부회장단 17명(광역시도별 1명)으로 조직을 꾸리고 상임집행위원회 산하에 사무국을 개설할 것으로 알려졌다.

SNS를 통해 '반딧불이 대학생 모임' 회원을 모집 중이며, 반딧불이 포럼과 청년모임 등으로 조직을 확대할 계획이다.

반딧불이 외에도 현재 '반기문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반기문을 존경하고 사랑하는 모임', '대한민국 동서화합과 남북평화통일을 위한 모임' 등의 반기문 팬클럽이 활동하고 있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4 16: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