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개표 추이 따라 실시간 롤러코스터 탄 코스피(종합)


<브렉시트> 개표 추이 따라 실시간 롤러코스터 탄 코스피(종합)

코스피, 브렉시트 개표 결과 따라 '널뛰기'
코스피, 브렉시트 개표 결과 따라 '널뛰기'(서울=연합뉴스) 최재구·박동주 기자 = 코스피가 24일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국민투표 개표 진행 상황에 널뛰기 장세를 연출하고 있다.
이날 오전 서울 명동 KEB하나은행에서 직원들이 경제지표를 모니터하고 있다.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코스피가 24일 장중 실시간으로 전해진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개표 속보에 맞춰 덩달아 롤러코스터를 탔다.

최근 브렉시트 우려와 완화 추이에 동조하며 상승과 하락을 반복해 온 코스피였지만 이날은 아예 실시간으로 브렉시트 개표 진행 상황을 반영하며 크게 출렁였다.

이날 코스피의 장중 고점(2,001.55)과 저점(1,892.75)의 차이는 무려 108.80포인트나 됐다. 이는 2011년 8월 9일(143.95포인트) 이후 최대폭이다.

애초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4.84포인트(0.75%) 오른 2,001.55로 기분좋게 출발했다.

여론조사기관 유고브가 투표 당일 유권자 4천800명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벌여 투표 마감 시간에 맞춰 공개한 결과 EU 잔류가 52%로 탈퇴(48%)보다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 브리메인(Bremain·영국의 EU 잔류)에 한층 무게가 실렸기 때문이다.

간밤 미국 뉴욕 증시에서 주요 증시도 상승 마감하며 코스피가 2,000선을 넘어 출발하는 데 힘을 보탰다.

하지만 개표 속보가 시시각각 전해지면서 분위기가 급반전됐다.

초반 개표 지역 가운데 유권자 수가 많은 곳 중 하나인 잉글랜드 선덜랜드의 개표 결과, 탈퇴가 61.3%로 집계되자 코스피는 빠르게 상승분을 반납하고 하향 곡선을 그려나갔다.

가장 먼저 개표 결과가 나온 영국령 지브롤터에서 95.9%가 잔류에 몰표를 던졌지만 투표자 수가 적은 탓에 지수 하락을 막는 데 보탬이 되지는 못했다.

이후 총 382개 개표센터 중 20곳의 개표 결과 탈퇴가 소폭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자 투자자들이 투매에 나서기 시작했다.

<그래픽> 24일 코스피·코스닥 등락 추이
<그래픽> 24일 코스피·코스닥 등락 추이

코스피는 급전직하해 1,950선 밑으로 밀려났고 이후 다시 잔류가 우세한 것으로 집계되자 매수세가 살아나면서 빠르게 낙폭을 회복해 1,980선 후반대로 치솟기도 했다.

개표센터의 결과가 추가로 나올 때마다 잔류와 탈퇴의 우위가 바뀌면서 초접전 양상이 펼쳐지는 것에 맞춰 매도·매수 투자 세력 간에도 치열한 공방이 벌어졌다.

그 결과는 코스피의 롤러코스터 장세로 그대로 나타났다.

2,000선을 목전에 두고 다시 방향을 튼 코스피는 개표가 중반으로 접어들며 탈퇴 의견이 점차 잔류 의견과의 격차를 벌려나가자 급격히 우하향 곡선을 그려나갔다.

개표가 중반을 넘어서면서 탈퇴 의견이 우위를 굳혀나가자 1,930선을 내준 코스피는 낙폭을 점차 키워 낮 12시50분께 1,900선을 내주고 1,892.75까지 밀려나기도 했다.

코스피는 이후 브렉시트가 확정됐다는 보도가 나온 뒤 오히려 하락분을 만회해 전 거래일보다 61.47포인트(3.09%) 내린 1,925.24로 장을 마감했다.

이 같은 낙폭은 2012년 5월18일(62.78포인트) 이후 4년여 만에 최대 수준이다.

국내 주식시장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코스피200 변동성 지수(VKOSPI)는 장중 26.67까지 치솟으며 연중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날 코스닥도 동반 롤러코스터를 타며 장중 7%대의 급락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장중 한때 프로그램 매매호가가 일시 정지되는 사이드카가 발동되기도 했다.

이날 브렉시트 국민투표 개표 결과 탈퇴 의견은 51.9%, 잔류는 48.1%로 최종 집계됐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4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