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어린이집 '집단행동' 마감…보육대란 없었다(종합)


어린이집 '집단행동' 마감…보육대란 없었다(종합)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맞춤형보육 정책에 반발하는 어린이집들이 이틀 동안의 집단행동을 마무리했다. 참여하는 어린이집 수가 제한적이고, 집단행동에 나선 어린이집도 등원하는 원아를 막지 않아 다행히 대규모 '보육 대란'은 없었다.

보건복지부는 24일 '자율등원' 방식으로 집단행동에 참여한 어린이집 숫자가 전날보다 다소 줄어든 3천635곳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체 어린이집 4만1천441곳 가운데 8.7%에 해당하는 수치다.

첫날인 23일의 집단행동 참여율 11.7%(4천867곳)보다 줄었다고 복지부는 덧붙였다.

이번 집단행동을 주도한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한민련)은 "복지부가 현황을 축소해 발표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어제와 오늘 1만여곳 정도가 참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반박했다.

어린이집들은 평소 정원 일부만 등원하도록 부모에게 양해를 구하는 '자율등원' 방식으로 집단행동에 참여했다.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은 "그래도 어린이집에 보내는 원아를 절대 막지 않고 있어 각 어린이집에 온 원아의 비율은 20∼30%가 등원한 어제보다 오늘은 30∼40% 정도로 다소 늘었다"고 덧붙였다.

일부 학부모들은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자율등원은 사실상의 휴원이나 마찬가지"라거나 "자율등원인데도 아이를 보냈더니 우리 애 한 명뿐이라 눈치가 보였다"는 등의 불편을 호소했다.

장진환 한민련 회장은 "일단 집단행동은 오늘까지지만 근본적으로 보육의 질을 개선하려면 현재 보육료를 올리던지 보육시간을 8시간 기준으로 조정해야 한다"며 "합리적으로 표준보육비를 산정해서 보장해야 교사의 처우 개선이 가능해진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은 보육료 집중신청 종료일이다. 자격을 얻지 못했으나 종일반 이용을 원하는 학부모들은 이날까지 자격을 신청해야 한다.

복지부는 종일반, 맞춤반 비율을 정확히 집계해 조만간 발표하면서 어린이집 단체들이 요구한 다자녀가구 기준 완화 등의 방안을 수용할지도 함께 밝힐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복지부의 만류로 집단행동을 보류한 한국가정어린이집연합회의 김옥심 회장은 "맞춤형보육 정책은 마땅히 철회돼야 한다"며 "어린이집과 학부모, 취업모와 전업모 등의 차별과 갈등을 유발하는 내용이 있는 제도의 문제점을 해결해줄 거라 믿고 지금까지 기다렸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복지부가 어떤 대책을 발표하는지 월요일까지 지켜보고 다음 대응 방침을 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unm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4 19: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