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타벅스 '군인 무료 커피', 뒤늦게 성차별 논란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커피전문점 스타벅스가 지난해부터 진행 중인 군인 무료 커피 증정 행사를 두고 때아닌 여성 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등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지난해 10월 1일부터 대통령 특별 휴가를 받은 군 장병이 매장을 방문하면 '오늘의 커피' 한 잔을 무료로 제공하는 행사를 진행 중이다.

대통령 특별 휴가는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추석을 맞아 부사관 이하 56만 국군 장병 전원에게 준 1박 2일 휴가를 의미한다.

당시 스타벅스 외에도 국내 기업 60여곳이 특별 휴가를 받은 군 장병을 대상으로 다양한 할인 또는 무료 행사를 잇달아 열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재된 '군 장병이 되면 좋은 점 11가지'라는 내용의 글 중 이 혜택이 소개된 이후 워마드 등 이른바 '남성 혐오 사이트'를 중심으로 뒤늦게 여성 차별 논란이 인 것이다.

워마드 회원들은 "스타벅스 주 고객층이 여성인데 왜 남성이 다수인 군인에게만 무료 커피를 제공하느냐"라는 취지로 항의 글을 잇따라 올리고 있으며, 스타벅스 홈페이지에 있는 '고객의 소리'란을 통해 접수된 항의 메일이 200여 건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일부 누리꾼들은 트위터에 '군무벅스', '군타벅스'라는 해시 태그를 다는가 하면, 워마드 회원들을 중심으로 스타벅스에 대한 불매 운동도 주장하고 있다. 군타벅스·군무벅스는 군인과 스타벅스를 합친 말이다.

논란에 대해 스타벅스 관계자는 "당시 국군 장병의 사기 진작을 위해 동참한 행사이며, 성차별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고객들 중에는 행사 취지에 공감한다는 의견도 있었는데, 뒤늦게 이런 논란이 생겨 안타깝다"고 말했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4 09: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