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에어부산, 국적항공사 첫 부산∼울란바토르 신규 취항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에어부산이 부산과 몽골 간 하늘길을 열었다.

에어부산은 24일 오전 부산∼울란바토르(몽골) 노선에 첫 비행기를 띄웠다.

부산∼울란바토르 노선은 에어부산의 17번째 국제선 노선이다.

이 노선에 취항한 국적항공사는 에어부산이 처음이다.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주 2회 운항한다. 부산 출발은 화요일 오전 10시 35분, 금요일 오전 8시 35분이며, 울란바토르 출발은 화요일 오후 3시 40분(현지시간), 금요일 오후 1시 40분(현지시간)이다.

비행에 걸리는시간은 3시간 30분이다.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는 해발 1천300m 초원성 고원에 자리한 몽골 정치, 경제, 문화의 중심지이다. 근교에 홉스굴 호수, 테렐지 국립공원 등 천혜의 자연과 볼거리도 가득하다.

지난 3월 부산에 몽골영사관이 문을 열어 비자발급 등의 절차가 편리해진데다 이번에 하늘길마저 열려 부산 등 영남권 주민들의 몽골 가는 길이 한결 수월해졌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이번 취항으로 몽골 여행이 한층 편리해짐은 물론 두 국가 간 교류도 더욱 증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에어부산, 국적항공사 첫 부산∼울란바토르 신규 취항 - 2

s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4 07: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