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영교, '가족 채용'으로 잇딴 논란…"사려깊지 못해" 사과(종합)

송고시간2016-06-23 23:22

딸 인턴채용 이어 오빠 회계책임자로 인건비…표절의혹도"인건비 지급, 선관위서 문제없다 확인…표절의혹, 결과에 책임질것"與 윤리특위 회부 요구…사시존치모임서 항의 회견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이정현 기자 = 딸을 인턴으로 채용했다가 논란에 휘말린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에 대해 논문을 표절했다는 의혹과 오빠를 후원회 회계책임자로 임명해 인건비를 지급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서 의원은 "사려깊지 못했다"며 공식 사과했지만, 새누리당은 서 의원의 윤리특위 회부를 촉구했다.

인터넷매체 오마이뉴스는 23일 서 의원이 친오빠를 후원회 회계책임자로 등록하고 2013년과 2014년 인건비 명목으로 2천760만원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서 의원은 지난해에는 친동생을 5급 비서관으로 채용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국민일보는 또 자체 분석결과 서 의원의 2007년 이화여대 정책과학대학원 석사학위 논문인 '대한민국 지방정치에서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방안' 중 일부가 임모씨의 2003년 논문과 일치했다며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서 의원은 입장 보도자료를 내고 "국회의원이라는 무거운 자리에서 국민과 지역구민께 걱정을 끼쳤다"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서 의원은 "사실관계가 다르게 보도되기도 하고 오해되는 부분이 있기도 했지만, 모든 책임은 본인의 불찰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서 의원 측 관계자는 "담당 지도교수께서 '논문의 핵심주제인 본문연구에 대해 필자가 직접 참여관찰을 통해 기술한 부분이라 학술적 독창성이 인정 된다'고 표절이 없었음을 밝혀줬다"며 "의혹이 제기된 논문을 참고문헌으로 출처를 밝혀뒀다"고 말했다.

그는 "해외사례연구 등에서 인용법을 적절하게 사용하지 못한 것은 인정한다"며 "논문을 제출했던 이화여대 연구진실성위원회에 표절여부에 관한 판단을 의뢰하고, 그 결과에 책임을 지겠다"고 덧붙였다.

오빠를 후원회 회계책임자로 임명한 것에 대해서도 "법률적으로 책임을 져야 하는 자리다. 맡아주기로 한 사람이 다른 캠프로 가버리는 바람에 오빠가 떠맡게 된 것"이라며 "선관위에 의뢰해 문제가 없음을 확인한 후에 취한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어쨌거나 잘못됐다고 판단해 이번 선거과정에서 모두 교체했다. 걱정을 끼쳐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새누리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친딸의 인턴 비서 채용과 친동생의 5급 비서관 채용으로 물의를 빚었던 서 의원에 대해 과거 피감기관과의 회식 자리에 변호사인 남편을 합석시켰다는 언론 보도도 나왔다"며 "이쯤이면 서 의원은 국회의원 특권 남용의 '챔피언' 감"이라고 비판하며 국회 윤리특위 회부를 요구했다.

아울러 서 의원 사무실에서 국회 인턴으로 일한 딸이 현재 로스쿨에 재학 중이란 점이 알려지면서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사시존치모임)'은 이날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 의원의 딸이 로스쿨에 지원할 당시 자기소개서에 어머니의 신상을 기재했는지 등에 대해 학교에 정보공개청구를 했으나, 비공개 결정 통보를 받았다. 개탄스러운 일"이라며 서 의원이 직접 해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윤리특위 회부 여부에 대해 더민주 소속인 백재현 윤리특위 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서영교, '가족 채용'으로 잇딴 논란…"사려깊지 못해" 사과(종합) - 2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424105900004

title : 동물권 단체 "비윤리적, 비과학적 동물 실험, 이제 그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