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첫 삽 뜨는 신고리 5·6호기…건설 비용만 8조6천억원

송고시간2016-06-23 20:20

공사에 연인원 400만명 투입…지역경제 유발 효과 3조9천억원 추산

한수원, 2011년 日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제기된 각종 안전대책 반영

구조조정 조선업 근로자에도 일자리 제공할 듯

<그래픽> 국내 원자력발전소 현황
<그래픽> 국내 원자력발전소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원자력안전위원회가 23일 신고리 5, 6호기(각 140만㎾)에 대한 건설을 허가함에 따라 한국수력원자력은 본격적인 공사에 돌입할 계획이다.

원자로 건설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자로 건설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고리 5, 6호기는 2008년 12월 제4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처음으로 건설계획이 반영됐으며, 한수원은 2012년 9월 건설허가를 신청했다. 각각 2021년 3월, 2022년 3월 준공이 목표다.

두 원전을 짓는 데 투입될 비용은 총 8조6천254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김용환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김용환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김용환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김용환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세종로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신고리 5·6호기 건설허가안 심의'를 위한 원자력안전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인원 400만명이 공사에 투입되고 지방세 납부 등 건설부터 운영까지 약 3조9천억원의 지역 경제 유발 효과가 기대된다고 한수원은 설명했다.

한수원은 본관 기초굴착 작업 등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5호기는 내년 초, 6호기는 2018년 초 첫번째 콘크리트 타설 작업을 할 예정이다.

신고리 5·6호기 건설허가안 심의 회의
신고리 5·6호기 건설허가안 심의 회의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3일 오전 서울 세종로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신고리 5·6호기 건설허가안 심의'를 위한 원자력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참석자들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원전 건설에서 처음으로 콘크리트가 타설된다는 것은 구조물 공사가 본격적으로 시작한다는 것을 뜻한다. 콘크리트 타설이 마무리되면 원자로 설치 단계로 넘어간다.

이어 상온수압시험, 고온기능시험, 연료 장전 등 주요 건설 일정이 이어진다. 첫 콘크리트 타설부터 준공까지 걸리는 시간은 대략 55개월이 될 전망이다.

한수원은 신고리 5, 6호기에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제기된 여러 원전 안전 증진 대책도 반영했다. 해일 대비 방수문을 설치하기로 했고 장기간 전원이 끊기는 상황을 대비해 축전지의 용량을 늘릴 계획이다.

한수원은 "신고리 5, 6호기는 작년 12월 신기후체제 출범 이후 세계적으로 처음 건설 허가를 얻은 원전"이라며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감소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신고리 5, 6호기 건설은 강도 높게 인력 구조조정을 벌이고 있는 국내 조선업 분야 근로자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역할도 할 것으로 보인다.

조선업의 용접사, 비파괴검사 인력은 원전 건설 현장에서도 비슷한 일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신고리 5, 6호기 건설에 연간 최대 8만여명의 용접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그래픽> 신고리 5·6호기 건설 개요
<그래픽> 신고리 5·6호기 건설 개요

이번 건설에는 한국전력기술이 설계를 맡고 두산중공업[034020]이 원자로설비·터빈발전기를 납품하는 등 수백 개의 협력사가 참여할 예정이다. 삼성물산[028260], 한화건설 등이 시공사로 나서며 한수원과 계약할 업체 수는 총 190여 개사에 이른다.

노동석 에너지경제연구원 전력정책연구본부장은 "이번 신고리 5, 6호기 건설은 급격하게 침체하고 있는 인근 지역 경제를 연착륙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지자체도 지원하는 사업이기 때문에 건설 과정에서 행정 절차상 난관은 크게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327058400503

title : 美, '탱고' 연합전시지휘소 운영비 수백억원 한국에 분담 요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