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매매 경험 여성네트워크 '뭉치' 대전서 토크콘서트

송고시간2016-06-23 19:59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성매매에 종사했던 여성들의 모임인 '성매매경험 당사자 네트워크 뭉치'가 23일 오후 7시 대전 중구 소극장 고도에서 자신들의 경험을 대중과 나누는 토크콘서트를 열었다.

이날 토크콘서트에는 과거 성매매에 종사했던 여성 4명이 직접 나와 성매매는 조직적으로 인간을 사고 파는 엄연한 범죄라는 점을 강조했다.

대전시민 100여명이 참석해 이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였다.

토크콘서트에 나선 여성 4명은 각각 집결지 등에서 성매매를 했다가 현재 탈성매매에 성공한 여성들이다.

뭉치 관계자들은 일반인들이 자신들에게 퍼부었던 비난, 성매매 알선자와 구매자들로부터 당했던 폭력 등에 대해 털어놨다.

또 성매매 여성들이 빠져나갈 수 없도록 만드는 성매매 알선업의 구조적인 문제점도 얘기했다.

일각의 성매매 합법화를 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성매매 자체가 근절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독일의 사례를 들으며 "독일은 성매매 합법화가 되고서 여성들의 권리를 보장받기는커녕 오히려 여성들의 성이 오히려 더 싼 값에 거래되고 있다"며 "성매매를 합법화하는 것이 해결책이 아니라 여성들이 성매매를 하지 않고 살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토크콘서트를 마련한 여성인권단체 티움 관계자는 "성매매 여성들이 자신들의 경험을 얘기하고 목소리를 내면서 사회와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토크콘서트를 했다"고 설명했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