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고리 5·6호기 2021~2022년까지 건설…8조6천억 투자(종합2보)

원자력안전위 57회 회의서 4년6개월만에 신규원전 허가
3조9천억 지역경제 유발효과…안전우려도 제기
원자력안전위원회 전체회의
원자력안전위원회 전체회의(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김용환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세종로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신고리 5·6호기 건설허가안 심의'를 위한 원자력안전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울산광역시 울주군 일대에 위치할 신고리 원전 5·6호기의 건설이 허가됐다.

이로써 국내 원자력발전은 2011년12월 신한울 1,2호기 건설 허가 이후 4년6개월만에 신규 원전 허가가 났으며, 현재 건설 중인 원전을 포함해 모두 30기로 늘어나게 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3일 제57회 회의를 열고 신고리 5·6호기 건설허가안을 약 8시간 동안 논의한 결과 과반수 이상의 찬성으로 신고리 5·6호기의 건설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신고리 5·6호기 2021~2022년까지 건설…8조6천억 투자(종합2보) - 2

원전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지난달 26일 첫 논의가 이뤄진 후 3번째 회의만에 허가가 나온 것이다.

한수원이 처음 원자력안전위에 신고리 5·6호기 건설허가 신청을 한 것은 2012년 9월이다. 원자력안전위는 2013년 5월부터 건설허가 심사에 착수해 2016년 4월까지 총 4차례에 거쳐 자료를 보완하고 검토했다.

원전 관리 기관인 한국수력원자력은 이에 따라 즉각 착공에 나서 2021년 3월 신고리 5호기, 2022년 3월 신고리 6호기를 각각 준공할 예정이다.

신고리 5·6호기는 현재 건설 중인 신한울 1·2호기와 같은 한국형 원전(APR 1400)으로, 발전용량은 각각 1천400㎿다. 이는 대구시 전체에서 1년간 소비하는 전력량과 맞먹는다. 설계 수명은 60년이다.

신고리 5·6호기 건설허가안 심의 회의
신고리 5·6호기 건설허가안 심의 회의(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3일 오전 서울 세종로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신고리 5·6호기 건설허가안 심의'를 위한 원자력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참석자들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두 원전을 짓는 데 투입될 비용은 총 8조6천254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연인원 400만명이 공사에 투입되고 지방세 납부 등 건설부터 운영까지 약 3조9천억 원의 지역 경제 유발 효과가 기대된다고 한수원은 설명했다.

신고리 5·6호기가 준공되면 다시 원자력안전위에 운영허가를 받아야 한다. 설계대로 지었는지 확인하고 운영을 허락하는 절차다. 운영허가를 받으면 본격 발전에 나설 수 있게 된다.

신고리 5·6호기 건설에는 논란이 있었다. 울산광역시 울주군 일대는 이미 신고리 3·4호기가 자리잡고 있는 '원전 다수호기 지역'이다.

또 원전의 위치가 대도시에 가깝다는 것도 문제다. 신고리 5·6호기가 들어설 예정지의 주변에는 울산·양산 등 인구밀집 도시가 있고, 부산항·울산항·산업단지 등도 원전사고 발생 시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이에 대해 원자력안전위는 자료를 통해 "안전에 중요한 설비는 공유하지 않아 한 원전의 사고가 다른 원전의 안전에 영향을 주지않을 것임을 확인했으며 설정된 부지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안전기준을 포함한 관련 기준에 만족하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원자력안전위는 "신고리 5·6호기는 호기별로 대체교류전원이 설계돼 다수호기의 동시 사고에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3 2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