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생주민들 "신고리5·6호기 허가 환영…지역경제 도움"

송고시간2016-06-23 19:57

환경단체 "원전 밀집지에 추가 원전 반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신고리원전 5·6호기가 들어설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주민들은 23일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원전 건설허가안 승인을 환영했다.

주민들은 "주민 숙원사업이 성사되고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환경단체는 원전 추가 건설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서생주민들 "신고리5·6호기 허가 환영…지역경제 도움" - 2

이상배 서생면 주민자치위원장은 "신고리 5·6호기는 주민들이 자율유치한 것"이라며 "원전 자율유치로 주어지는 다양한 인센티브로 주민들의 숙원사업이 조속히 이뤄지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이상대 서생주민협의회 회장도 "주민들이 자율유치하고 기다린 신고리 5·6호기 건설 허가 결정을 환영한다"며 "지역 경기가 많이 침체돼있는데 원전 건설로 경기도 좋아지고 주민 숙원사업도 빨리 추진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동우 서생면이장단협의회 회장은 "40여 개 서생면 주민단체가 낙후된 지역 발전을 위해 수많은 플래카드를 내걸고 원전 건설 허가를 기다려왔다"고 전했다.

서생주민들 "신고리5·6호기 허가 환영…지역경제 도움" - 3

최길영 울주군의회 원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울산의 주력 산업인 자동차와 조선, 석유화학 업종이 위기를 맞고 있는 시기에 신고리원전 건설로 고용 창출과 인구 유입 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울주군의 에너지융합산업단지 조성이나 원전해체 연구단지 유치 등 원전 관련 사업도 속도를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울주군 관계자도 "국가 정책에 따라 원전 건설 허가가 난 만큼 차질없이 안전하게 원전이 건설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울산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해 36개 지역 환경·노동·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신고리 5·6호기는 원전 8기가 밀집한 원전 단지에 9, 10번째로 생기는 것"이라며 "부산과 울산, 양산 등에는 380만여 명의 인구가 사는데 원전 밀집지에서 중대 사고가 생기면 국가 전체를 위기에 빠트릴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단체는 또 "정부 예측과 달리 최근 전력소비 증가가 정체로 돌아서고 있다"며 "사용후 핵연료에 대한 대책도 마련하지 않고 추가 원전 건설부터 하는 것은 미래세대에 위험을 떠넘기는 무책임한 정책"이라며 원전 건설 중단을 촉구했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