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미국, 반기문 총장 내세워 공화국 위성발사권리 부정" 비난

송고시간2016-06-23 19:43

"대화와 물리적 조치에 모두 준비돼 있다" 위협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북한 인공위성 '광명성 4호'의 유엔 등록이 발사에 정당성을 부여한 것은 아니라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발언과 관련해 북한은 23일 미국이 반 총장을 내세워 자신들의 위성 발사권리를 부정했다고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 문답에서 "우리 공화국은 합법적 절차를 거쳐 지구관측위성 '광명성-4호'를 유엔에 공식 등록했다"며 "유엔 사무총장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에게 (등록이 그 어떤 합법성이나 정당성을 부여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내는 비정상적인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대변인은 이어 "유엔 사무총장의 직분에도 모순되고 유엔 활동의 공정성과 독자성이 상실된 이러한 터무니없는 놀음을 고안하고 연출해낸 것은 바로 미국"이라며 "비법적이며 강도적인 온갖 수단과 방법들을 다 동원해서라도 주권국가를 기어코 질식시키려는 것이 미국이 추구하는 기본목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대화에도 물리적인 조치에도 다 준비되어 있으며 그에 필요한 모든 것을 다 갖추고 있다"며 "미국은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 지위와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철회할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위협했다.

아울러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계속되는 한 우리 공화국은 자위적인 핵억제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며, 그 누가 뭐라고 하든 당당한 평화적 우주개발 권리를 계속 행사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이날 북한이 지난 2월 7일 장거리 로켓을 이용해 발사한 인공위성 '광명성 4호'를 유엔에 공식 등록했지만, 반 총장은 "이와 같은 등록이 당시 이뤄진 북한의 발사 행위에 적법성이나 정당성을 부여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nkfutu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19036300001

title : 주호영 "박지원은 적과 내통하는 사람…문대통령 이해안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