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16총선넷 "경찰의 압수수색·무리한 수사는 부당"

송고시간2016-06-23 17:55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선거법 위반 혐의로 최근 압수수색이 집행된 '2016총선시민네트워크'가 자신들은 법을 위반하지 않았으며 경찰의 압수수색과 무리한 수사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2016총선넷은 23일 서울 통인동 참여연대 느티나무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애초 선관위가 실무책임자인 이광호 인천평화복지연대 사무처장과 안진걸 참여연대 공동사무처장만을 고발했으나 경찰은 10여곳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대상을 확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통상의 선거법 위반 수사와 양상이 확연히 다르다"며 "일선 검경 부서 책임자의 판단에 의한 수사가 아니라 수뇌부와 정권 핵심부가 함께 기획해 자행한 수사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찰이 압수수색 과정에서 영장에 제시된 범위를 벗어나 실무진의 수첩과 컴퓨터, 휴대전화, USB저장장치 등까지 압수하려 했다며 이는 법치주의에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낙천·낙선 캠페인을 벌이며 했던 기자회견이 불법 선거운동으로 변질됐다며 고발한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 대해서도 "기자회견 도중 선관위가 단 한번도 제지하거나 주의를 준 적이 없다"고지적했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1221030700073

title : 일본 예산팽창에 재정건전성 우려…"내년에 장기채무 GDP 2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