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정책평가연구원, 센터장 '문제발언' 여부 조사 착수

송고시간2016-06-23 17:28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은 이정호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이최근 한 워크숍에서 논란이 되는 발언을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이 센터장은 최근 세종시에서 KEI 주최로 열린 환경문제 관련 워크숍에 참석해 자신을 친일파라고 소개하며 일왕을 향한 만세삼창을 했다. 참석자들에게 "할아버지가 일제 시대에 동양척식주식회사의 고위 임원이었다"는 발언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KEI는 자체 조사결과 "올해 1월 1일 부임한 이 센터장은 세종시를 비롯, 국내뿐만 아니라해외에서 열린 워크숍이나 세미나, 심포지엄, 토론회 등에 참석하지 않았으며, 관련 출장기록도 없다"고 해명했다.

KEI 관계자는 "이 센터장을 직접 면담한 결과 행사 뿐만 아니라 회의 등 어떤 공식석상에서도 스스로 친일파라 밝힌 적도, 만세를 외친 적도 없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이 센터장도 해명자료를 통해 "해당 보도는 사실이 아니며, 보도가 나오게 된 정확한 진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KEI는 국무조정실 산하 정부출연 연구기관이다. 환경 관련 정책·기술 연구개발과 환경영향평가 전문성·공정성 제고를 위해 1992년 설립됐다. 세금으로 운영되는 곳이다.

chunj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623161300004

title : 환경정책평가연구원, 센터장 '문제발언' 여부 조사 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