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김정은 백두혈통 관련 의문, 전역으로 확산"< RFA>

송고시간2016-06-23 17:41

"김일성·김정일 생가 방문 안하면서 의문 불거져"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가운데)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가운데)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진정한 백두혈통이냐는 의문이 북한 전역으로 퍼지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자강도 지역을 찾은 평양시의 한 주민은 최근 RFA에 "김일성종합대학에서 공부하던 두 명의 학생이 김정은이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의 생가가 있는 만경대를 단 한 번도 찾지 않았다는 점을 사례로 다른 학생들 앞에서 혈통문제에 의문을 제기했다가 국가보위부에 체포됐다"고 전했다.

이 주민은 "평양시 건설건재대학에서 공부하던 여학생도 가족들이 직장에서 김정은의 혈통문제에 의문을 표한 것이 죄가 돼 연좌제로 북한 보위부 정치범수용소에 끌려간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양강도의 한 소식통도 "국가보위부가 삼지연군 주민들을 상대로 김정은의 혈통에 의문을 제기하는 자는 절대로 용납하지 않는다고 강력히 경고했다"며 "지난해 백두밀영 강사 두 명이 정치범수용소에 끌려갔다"고 말했다고 RFA는 전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가라고 선전하고 있는 백두밀영은 김정은 위원장이 삼지연을 방문할 때마다 으레 들를 것으로 예상됐지만, 그동안 삼지연군을 여러 차례 방문한 김정은은 단 한 번도 백두밀영에 들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원인으로 양강도 삼지연군뿐만 아니라 양강도의 지식인들과 간부들 속에서 김정은의 백두혈통에 의문을 가진 사람들이 많다"며 "김정은의 이해되지 않는 행동들로 인하여 혈통문제에 의문이 불거지자 국가보위부가 뒷수습에 나섰는데 이미 소문은 전국에 확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anfou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