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세종고속도 천안 북면 통과노선 공청회 주민반발로 무산

송고시간2016-06-23 17:24

시 "주민의견 수렴해 합리적 방안 도출…공청회 재공고 검토"

(천안=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서울-세종고속도로 충남 천안 북면 관통 노선에 대한 공청회가 주민 반발로 무산됐다.

국토교통부와 GS건설은 23일 오후 천안시 동남구 천안박물관 공연장에서 민간투자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 공청회를 열고 다양한 의견을 들으려 했으나 고속도로 통과가 예상되는 지역 주민 등 300여명이 몰려 와 행사 자체를 저지하는 바람에 무기 연기됐다.

주민대책위원회는 "국토부나 GS건설이 내놓은 1, 2안 모두 문제가 있다"며 "계획대로 고속도로가 뚫리면 '천안의 알프스'(북면)라는 이름이 무색해지고, 환경과 생태를 바탕으로 발전해 온 지역경제와 주민의 삶은 크게 망가질 것"이라며 노선 수정과 함께 천안시장 면담을 요구했다.

서울-세종고속도 천안 북면 통과노선 공청회 주민반발로 무산 - 2

이들은 또 "민자사업으로 주민은 피해보고 이익은 특정기업에 돌아갈 것"이라며 '북면 관통노선 폐기' '천안의 알프스 북면을 파괴하는 서울-세종고속도로 북면 관통 반대' 등 다양한 홍보물을 들고 1시간30분여 단상에 앉아 시위를 벌였다.

공청회에는 지역구 국회의원인 새누리당 박찬우 의원(천안갑)이 참석, "천안시가 주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서 실무자들을 만나고 GS건설안을 일부 수정해 추후 주민설명회를 열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합리적인 방안이 마련되는대로 공청회를 다시 여는 문제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자사업 제안을 통해 추진되는 서울∼세종고속도로는 경기도 안성시에서 세종특별자치시 장군면까지 65.9㎞를 연결한다. 천안지역 26.1㎞를 통과, 북면 지역에는 나들목(IC)과 진·출입이 가능한 휴게소 등이 신설될 예정이다.

y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