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기꾼을 안보강사로 선정"…탈북민, 경찰 감사 청구

송고시간2016-06-23 16:28


"사기꾼을 안보강사로 선정"…탈북민, 경찰 감사 청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탈북사업가가 탈북민을 상대로 벌인 150억원대 사기 행각을 통일부와 경찰이 비호·방조했다며 피해자들이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했다.

'한성무역 사기 탈북민 피해 대책위원회'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탈북민 상대 사기로 올해 4월 실형을 선고받은 한모(51)씨 사건과 관련해 류우익 전 통일부 장관과 김기용 전 경찰청장, 전 노원경찰서장 등에 대한 감사를 청구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한씨가 2012년 탈북민들을 대상으로 노원경찰서에서 열린 '안보교육' 강사로 선정된 경위를 밝혀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이어 "한씨가 당시 안보교육에서 명시적으로 '자금을 투자하면 한 달에 1.5%, 연 18%의 이자를 주니 투자하라'고 발언했는데도 현장에 있던 경찰은 아무도 제지하지 않았다"며 그 이유를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씨 사건에 탈북민이 집중적으로 피해를 본 것은 탈북민이 남한 사정에 어두워 잘못된 정보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 환경 때문"이라며 "이는 남한 정착 후 10년간 안보교육을 받게 하고 상시 감시해 남한 사회와 정상적으로 교류할 수 없게 한 정부의 책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00820031351004

title : 수학여행 비리 초등교장 9명 퇴출(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