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휴대폰 연간 113만대 분실…되찾을 확률 56%

송고시간2016-06-23 16:18

분실 피해 5천650억…"제조·통신사 도난방지 기술개발 등 뒷짐"

휴대폰 연간 113만대 분실…되찾을 확률 56% - 1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매년 113만대 가량의 휴대전화가 분실되고 이로 인해 소비자피해가 5천65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분실한 휴대전화를 다시 찾을 확률은 5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녹색소비자연대 정보통신소비자정책연구원(이하 녹소연)에 따르면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통 3사가 2011년부터 5년간 접수한 휴대전화 분실신고는 1천318만4천 건이다.

이통사나 대리점에 분실신고 후 휴대전화를 되찾은 경우는 750만 건으로 회수율은 56%였다.

실제 분실된 휴대전화는 5년간 568만3천대, 한 해 평균 113만대였다.

녹소연은 국정감사 자료를 인용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3년간 이통 3사의 휴대전화분실보험에 가입한 사람이 2천118만 명이었다고 밝혔다.

녹소연은 "단말기 가격을 50만원이라고 가정하면 휴대전화 분실로 연간 5천650억원의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제조사와 통신사가 분실방지, 도난방지 기술 등 이용자 보호를 위한 기술 개발에 뒷짐을 지고 있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녹소연은 "단말기 선탑재 앱 개수를 확인한 결과 갤럭시S7은 55개(SK텔레콤 기준), G5는 73개였다"며 "선탑재 앱 다수가 제조사, 통신사의 자사 서비스 홍보 앱이었으며 분실방지와 같은 이용자 보호 앱은 없었다"고 말했다.

<표> 최근 5년간(2011년~2015년) 통신 3사 단말기 분실신고 현황

(단위 : 천 건)

구 분2011년2012년2013년2014년2015
SKT분실접수 신청1,3111,4161,4251,111838
분실해제 신청7589661,002682457
순 분실 건수553450423429381
KT분실접수 신청7441,191881738640
분실해제 신청530573444371338
순 분실 건수214618437367302
LGU+분실접수 신청570694679498448
분실해제 신청327362316208167
순 분실 건수243332363290281
합계분실접수 신청2,6253,3012,9852,3471,926
분실해제 신청1,6151,9011,7621,261962
순 분실 건수1,0101,4001,2231,086964

※ 자료: 녹색소비자연대, 미래창조과학부, 이동통신사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627129351008

title : 에이치엘비 신약 임상 실망에 하한가…바이오주 동반 하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