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적순 자습실 이용 없앤다' 인천교육청 차별 철폐

송고시간2016-06-23 16:07

2학기부터 희망자 추첨·개방형 독서실 형태로 전환

'성적순 자습실 이용 없앤다' 인천교육청 차별 철폐 - 2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고등학교 면학실(자율학습실)을 소수의 성적 우수 학생들만 이용하는 관행이 개선된다.

인천시교육청은 2학기부터 모든 일반고와 특목고의 면학실 입실 기준에서 성적을 제외한다고 23일 밝혔다.

고등학교의 면학실은 일반교실과 달리 사설독서실과 같은 칸막이 책걸상, 개인 조명을 갖추고 있다.

일부 학교는 개인사물함까지 제공하며 야간·주말 자율학습 공간으로 운영 중이다.

그러나 대다수 고교가 성적순으로 면학실 이용자를 결정하면서 차별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국가인권위원회는 2008년 성적순 면학실 운영과 관련, "성장 과정에 있는 학생에게 열등감과 소외감을 불러일으킨다"고 지적하고 "헌법 11조에 보장하는 평등권을 침해하는 차별행위"라며 시정을 권고한 바 있다.

인천교육청이 최근 설문조사한 결과 인천의 일반고·특목고 중 51.6%가 정기·모의고사 성적을 면학실 입실의 유일한 기준으로 적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적 이외에 '성실성' 등을 기준에 넣은 학교는 21.5%에 불과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인권위의 권고에도 수십년 관행으로 굳어진 성적순 면학실 이용이 희망자 추첨이나 개방형 독서실 등의 형태로 바뀌기를 기대한다"면서 "학교문화 혁신은 기본에서 출발해 작은 관행부터 개선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인천교육청은 학습선택권 설문조사에서도 12.7%의 학생이 방과 후 보충수업과 야간학습을 자율적으로 선택하지 못한다고 응답함에 따라 감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30115400017

title : [게시판] 4차산업혁명위, 디지털뉴딜 관련 현장의견 청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