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시직 근로자 독성 세척제에 화상…신안포장 산재 발생 은폐

송고시간2016-06-23 15:39

고용노동부 충주지청 '30일 이내 신고' 규정 위반 확인

공장설립 완료 신고도 안 해…음성군 과태료 부과키로


고용노동부 충주지청 '30일 이내 신고' 규정 위반 확인
공장설립 완료 신고도 안 해…음성군 과태료 부과키로

(음성=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근무 중 화상을 입은 임시직 노동자의 산재 처리를 거부한 혐의로 고발된 신안포장산업㈜ 충북 음성공장이 재해 발생 사실을 은폐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회사는 공장설립 완료 신고도 안 하고 공장을 가동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임시직 근로자 독성 세척제에 화상…신안포장 산재 발생 은폐 - 2

고용노동부 충주지청은 23일 신안포장이 산재 발생 30일 이내에 신고하게 돼 있는 산업안전보건법상 사업자 의무 규정을 위반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 회사에 임시직으로 고용된 이모(65·여) 씨는 지난 4월 12일 근무 도중 화상을 입었으나, 회사 쪽은 재해 발생 사실을 관련 기관에 알리지 않았다.

이 씨는 독성이 강한 세척제로 기계를 청소하다 옆에 있던 세척제가 엎질러지면서 하체에 3도 화상을 입었다.

고용노동부는 현장 조사를 통해 세척제 성분이 수산화칼슘인 사실을 확인하고 적정 수준으로 희석했는지, 근로자들에게 보호장구를 제대로 지급했는지 조사 중이다.

피부가 수산화칼슘에 노출되면 피부염, 화상 등을 입을 수 있으며, 눈에 들어가면 통증, 결막 부종, 각막 부종, 출혈 등이 일어날 수 있다.

고용노동부는 신안포장이 은폐한 산재가 더 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음성군은 신안포장이 공장설립 완료 신고를 하지 않은 사실을 밝혀내고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산업 집적 활성화 및 공장설립에 관한 법률은 공장설립 완료 신고를 하지 않고 가동하면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도록 하고 있다.

k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41028058500051

title : 부산 구포다리 '눈가림식' 철거 드러나…교각 등 방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