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흥민 뒤늦은 상패수령…'한국 최초 아시아 해외파 선수상'

송고시간2016-06-23 14:31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24)이 23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아시아축구연맹(AFC)에서 수여하는 '2015 올해의 아시아 해외파 선수(AFC Asian International Player of the Year 2015)' 상패를 전달받았다.

'올해의 아시아 해외파 선수'는 아시아 선수 중 한 해 동안 아시아 외 다른 대륙에서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손흥민은 작년 11월 인도 뉴델리에서 개최된 AFC 어워즈에서 2015년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하지만 소속팀의 리그 일정 때문에 당시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다.

대한축구협회 이용수 기술위원장으로부터 뒤늦게 상패를 전달받은 손흥민은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는 아시아 선수들이 많은데 특별한 상을 받게 되어 영광이다. 앞으로도 최고의 선수 자리를 지키기 위해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2012년 신설된 '올해의 아시아 해외파 선수'의 초대 수상자는 가가와 신지(일본)였으며, 2013년에 나가토모 유토(일본), 2014년엔 마일 예디낙(호주)이 선정됐다.

손흥민은 한국 선수로는 처음 이 상을 받았다.

손흥민 뒤늦은 상패수령…'한국 최초 아시아 해외파 선수상' - 2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503050700504

title : 美 "제재이행이 적법한 대북인도지원 방해해선 안 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