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女핸드볼 임영철 감독 "약한 전력이지만 목표는 금메달"

송고시간2016-06-23 14:30

25일 일본과 평가전…이후 최종 엔트리 추려 올림픽 본격 준비

임영철 감독 '승리를 위해'
임영철 감독 '승리를 위해'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여자 핸드볼국가대표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임영철 감독이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여자핸드볼 국가대표 임영철(56) 감독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표를 내걸었다.

임영철 감독은 23일 서울 송파구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핸드볼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코치 시절을 포함해 올림픽 출전은 이번이 네 번째"라며 "최악이라고 하기는 좀 그렇지만 가장 약한 구성이라고 판단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2004년 아테네올림픽과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 국가대표 감독을 맡아 은, 동메달을 각각 일궈냈던 임 감독은 "그러나 이런 것들이 훈련을 더 열심히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며 "넘치는 것보다 부족한 부분이 있어야 선수들의 정신 무장도 더 잘된다"고 의욕을 내보였다.

금빛 리우를 위해
금빛 리우를 위해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여자 핸드볼국가대표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대표팀 선수들이 슛 연습을 하고 있다.

임 감독은 "팀워크나 성실한 훈련이 가미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며 "목표는 금메달"이라고 강조했다.

2013년 여자대표팀 전임 감독에 선임돼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낸 임 감독은 "5월 중순부터 한 달간 유럽 전지훈련을 통해 좋은 경험을 했다"며 "현재 수비는 전술을 만들어가는 과정인데 지금 50% 정도 완성됐다"고 현재 대표팀의 준비 상황을 설명했다.

대표팀 에이스로 불리는 김온아(SK)에 대한 기대감도 숨기지 않았다.

임 감독은 "김온아가 2013년과 2015년 세계선수권에 나가지 못했다"며 "그러나 이제 공격에서 김온아가 주도를 해줘야 한다. 세계선수권에 못 나갔던 김온아가 올림픽에 뛴다면 상대팀들도 우리를 생소하게 여길 수 있다"고 전망했다.

리우에서 우생순을!
리우에서 우생순을!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여자 핸드볼국가대표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대표팀에 합류한 우선희가 드리블 훈련을 하고 있다.

25일 일본과 평가전을 마친 뒤 올림픽 최종 엔트리를 정할 예정인 임 감독은 "현재 60% 정도 정한 것이 있지만 최종적인 것은 역시 일본전 끝나고 판단할 문제"라며 "첫 상대인 러시아는 거친 스타일이 장점이고 스웨덴 역시 속공과 높이가 뛰어난 팀"이라고 경계심을 내보였다.

임 감독은 "유소정이나 김진이와 같은 젊은 선수들이 많이 좋아졌다"고 칭찬하며 "여기에 오영란, 우선희와 같은 베테랑들이 기둥 역할을 해주면 세대교체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엄마 선수'들인 오영란(44·인천시청)과 우선희(38·삼척시청)에 대해 임 감독은 "어린 선수들과 어울리는 부분을 걱정했지만 생각보다 잘 해주고 있다"고 만족스러워 하며 "20∼30분만 뛰어도 젊은 선수들이 나머지 시간을 메워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임 감독은 "25일 일본과 평가전을 마친 뒤 올림픽 대비 맞춤 훈련을 시작하겠다"며 "7월 초부터 태릉에서 말 그대로 지옥 훈련을 방불케 할 준비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1212148300064

title : 이영수 신임 공군 17전투비행단장 취임…"강한 안보 선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