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성애 반대 안산 시민단체 "인권 조례안 철회해야"

(안산=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안산시 동성애 반대 시민대책협의회 50여 명은 23일 경기도 안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산시 인권보장 증진 기본조례안 철회를 촉구했다.

동성애 반대 안산 시민단체 "인권 조례안 철회해야" - 2

안산시 동성애 반대 시민대책협의회(회장 윤치환·본오동 사랑의교회 목사)에는 이 지역 900여 개 교회로 구성된 안산시 기독교연합회를 비롯해 차세대 바로 세우기 학부모연합, 바른 성문화를 위한 국민연합, 건강사회를 위한 국민연대 등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안산시가 마련한 현 조례안에는 성적 지향에 대한 차별금지가 명시돼 있지 않지만, 조례안에 포함된 인권 개념이 확대해석돼 각종 성적 지향의 옹호, 권장, 강요에 활용되지 않을 것이라는 보장 또한 없다"며 "시민 걱정만 늘리고 준비 안 된 조례안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는 "조례안은 헌법이 규정한 '인권' 개념을 토대로 노동, 여성, 아동, 장애인 인권보장을 위한 기본책무 등 17개 조항으로 구성됐을 뿐 성적 지향에 대한 가치 판단은 담지 않았다"며 "있지도 않은 일을 예단해 무리한 주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산시는 인권이 보장되고 존중되는 지역사회를 조성하겠다며 지난해부터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조례 제정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6월 입법 예고된 조례안은 지역사회 공감대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시의회가 그해 9월 심의 보류했다. 지난 14일 공청회를 열어 조례 제정을 재추진하고 나선 시는 오는 8월 조례안 재심의를 의회에 요청할 계획이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3 14: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