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20 "브렉시트 대비해 모든 정책 수단 동원"

송고시간2016-06-23 14:34

공공·노동 등 9개 구조개혁 우선 분야 선정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주요 20개국(G20)이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등에 따라 시장 불안이 생길 경우를 대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기로했다.

당사국인 영국은 컨틴전시플랜(비상대책)을 마련하고 회원국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G20이 22일부터 이틀간 중국 샤먼에서 열린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에서 브렉시트 등에 대비하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23일 밝혔다.

회원국들은 유가가 안정되고 금융여건이 개선되면서 세계 경제가 연초보다 좋아졌지만 성장세는 여전히 미약하고 저물가가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단기적으로 브렉시트에 따른 시장 불안이 있을 수 있다고 봤다.

영국은 브렉시트에 대비해 유동성을 추가 공급하는 등 컨틴전시 플랜을 세우기로 했다.

브렉시트에 따른 시장 불안을 최소화하기 위해 회원국과 소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원국들도 브렉시트에 대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기로 했다.

회원국들은 또 지속하는 수요 부진, 생산성 하락에 대응해 확장적 재정·통화정책, 구조개혁을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구조개혁을 촉진하기 위한 밑그림도 그렸다.

회원국은 9개 구조개혁 우선 추진 분야와 추진 원칙, 이행 평가지표를 선정했다.

9개 우선 분야에는 한국이 추진 중인 공공, 노동, 금융, 교육 등 4대 개혁 분야가 포함됐다.

아울러 한국이 제안한 '글로벌 인프라 연계동맹' 이니셔티브의 추진계획을 승인하고 G20 정상회의에서 공식 출범시키기로 했다.

글로벌 인프라 연계 동맹은 세계은행을 사무국으로 두고 한국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중국의 일대일로 등 각국의 지역 인프라 계획이 협력해 공동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다.

회원국은 또 글로벌 금융안전망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합의하고 국제통화기금(IMF) 지원제도 개선, 국제기구와 지역금융안전망 간 협력 강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금융규제 개혁안을 차질없이 이행하는 방안과 국제조세 분야 공조 강화방안,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한 대안에도 합의했다.

이번 회의에서 승인된 사항은 7월 재무장관회의의 검토를 거치고 9월 정상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