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 관광한류 위해 중기·소상공인도 콘텐츠 개발해야"

송고시간2016-06-23 13:30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한류 열풍과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기존의 대기업 위주 마케팅에서 벗어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참여하는 상품 개발과 마케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중소기업연구원과 국민경제자문회의·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23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세미나를 열고 관광산업과 연계한 중소기업·소상공인업계의 과제를 논의했다.

발표자로 나선 채지영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구위원은 "한류가 스타마케팅이나 간접광고(PPL)를 통해 화장품·관광·한식 산업에 전반에서 큰 수익을 창출하고 있지만 이런 활동은 대기업에 집중돼 있고 글로벌 경쟁도 심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채 연구위원은 중소기업도 한류 효과를 거두려면 다른 산업 분야의 문화마케팅을 활용할 방법과 소비자를 공략할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며 다양한 분야에서 PPL과 스타마케팅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남윤형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중국·일본·홍콩 등 해외 관광객이 늘면서 대기업뿐 아니라 전통시장에도 새로운 고객층이 생겼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더 많은 해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외국인 쇼핑장소가 면세점과 대형유통채널에서 전통시장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며 "지자체와 코레일, 운수업체 등과 연계해 여행지를 지방으로 확대하면서 전통시장의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수정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내수침체를 극복할 동력을 찾으려면 '소상공인 미니면세점'을 확대해 대기업 면세점과 소상공인 면세점이 상생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새 관광한류 위해 중기·소상공인도 콘텐츠 개발해야" - 2

cin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