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등포 어르신 주먹밥 가게 '꽃할매네' 1주년…3만개 판매

평균연령 70세 할머니 16명 근무…월 평균 매출 390만원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할머니 손 맛이 담긴 서울 영등포구 주먹밥 가게 '꽃할매네' 1호점이 25일 개점 1주년을 맞는다.

영등포구가 어르신에게 일자리와 사회활동 참여 기회를 주기 위해 양평동에 문을 연 '꽃할매네'는 어르신들이 주먹밥 등을 만들어 파는 가게다.

1년간 '꽃할매네' 1호점은 하루 평균 주먹밥 100개씩, 약 3만개를 판매했다.

월 평균 매출액은 390만원, 누적 매출액은 5천100만원이다.

기부채납으로 받은 건물을 활용해 임대료 부담이 없는 대신 그만큼 좋은 식자재를 쓰는 것이 인기 요인이라고 영등포구는 전했다.

'꽃할매네'서 근무하는 어르신은 모두 16명, 평균 연령 70세다.

하루 2∼3시간, 주 3∼5일씩 건강에 무리가 없는 선에서 주먹밥을 만들고 포장해 판매하는 일을 한다.

윤성자(72)씨는 "난생처음 취직해 다른 사람들과 같이 일 하는 게 재밌다"며 "용돈 벌어서 쓰고 손주들한테 아이스크림도 사줄 수 있다는 것이 제일 좋다"고 말했다.

호응에 힘입어 영등포구는 작년 12월에는 신길동에 2호점을 열었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은 "어르신에게는 좋은 일자리를, 소비자에게는 안심 먹거리를 제공하는 꽃할매네 주먹밥 가게가 영등포구만의 특색을 담은 성공 사업으로 자리 잡았다"며 "앞으로도 어르신 일자리 창출과 사회활동 지원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영등포 어르신 주먹밥 가게 '꽃할매네' 1주년…3만개 판매 - 2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3 1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