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어도 해역 지킨다" 해경 5천t급 '이청호함' 취역

송고시간2016-06-23 14:30

서귀포 해상서 인명구조·화재선박 소화 훈련도

해경 최대 이청호함 소화포 발사
해경 최대 이청호함 소화포 발사

(서귀포=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23일 해경 보유 최대 규모인 5천t급 이청호함이 제주민군복합항(제주해군기지)에서 취역한 뒤 인근 해상에서 소화포로 화재를 진압하는 훈련을 선보이고 있다. 이청호함은 28일 이어도 등 제주도 남쪽 바다를 지키기 위해 첫 출동에 나설 예정이다.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를 지키고, 이어도 이남 해역 원거리 해양사고와 주기적으로 나타나는 중국 관공선에도 대응한다. 2016.6.23
atoz@yna.co.kr

(서귀포=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국내 최대 5천t급 해경 경비함인 '이청호함'이 23일 오전 제주민군복합항(제주해군기지)에서 취역하고 본격적인 해상경비 임무에 돌입했다.

이청호함은 해경 보유 함정 가운데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길이 150.5m, 너비 16.5m로 갑판 면적은 테니스장 9개를 합한 것과 같다. 높이는 33.3m로 12층 건물 높이와 맞먹는다.

이청호함은 최대 속력 26노트(시속 약 48㎞)까지 낼 수 있으며, 유류를 최대로 실으면 45일간 1만7천㎞를 운항할 수 있다.

명명장 수여하는 이춘재 조정관
명명장 수여하는 이춘재 조정관

(서울=연합뉴스) 이춘재 해양경비안전본부 조정관(오른쪽)이 23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강정민군복합항에서 열린 최신예 대형 경비함 이청호함 취역식에 참석해 이재두 5002함장에게 명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해양경비안전본부 제공=연합뉴스]

함정에는 457㎡(138평)의 헬기갑판, 165㎡(50평) 규모의 헬기 격납고, 고속 구조정 4척이 탑재돼 있어 나쁜 날씨에도 신속히 구조 임무를 할 수 있다.

분사 거리 200m 소화포도 장착돼 다른 선박의 화재를 재빨리 진압할 수 있다.

76㎜와 40㎜, 20㎜ 포를 1문씩 무장했고, 조타실 사격통제장비로 표적을 자동 추적해 목표를 정확할 수 있어서 정밀한 작전 수행이 가능하다.

이청호함은 2011년 12월 인천 소청도 인근 해상에서 불법조업 단속 중 고(故) 이청호 경사가 순직한 일을 계기로 수립한 불법조업 근절 종합대책에 따라 도입됐다. 3년 3개월간 785억원을 들여 건조해 4월 준공됐다.

해경 5천t급 이청호함 취역식
해경 5천t급 이청호함 취역식

(서귀포=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23일 오전 제주민군복합항(제주해군기지)에서 열린 해경 보유 최대 규모인 5천t급 이청호함 취역식에서 내빈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2016.6.23
atoz@yna.co.kr

이날 오전 열린 취역식에는 이춘재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조정관과 권영수 제주도 행정부지사 등 도내 기관·단체장, 어업인, 지역 주민을 포함해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청호함은 취역식 후 출항해 제주민군복합항 앞 해상에서 인명구조와 화재선박 소화 훈련을 했다.

바다에 빠진 익수자를 헬기와 고속단정(RIB)으로 구조한 뒤 이청호함에 탑재된 소화포로 선박의 불을 끄는 훈련을 통해 이청호함이 보유한 각종 장비의 성능을 선보이고, 지난달 24일 서귀포해경에 배치된 뒤 다양한 비상상황에 대비한 실전식 훈련을 통해 다듬어진 '팀워크'를 선보였다.

이청호함은 28일 이어도 등 제주도 남쪽 바다를 지키기 위해 첫 출동에 나설 예정이다.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를 지키고, 이어도 이남 해역 원거리 해양사고와 주기적으로 나타나는 중국 관공선에도 대응한다.

이명준 서귀포해양경비안전서장은 "이청호함 취역을 통해 이어도 주권수호와 최남단 해역 해상치안 업무를 더욱 충실히 수행해나갈 기반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321036552077

title : 발리우드 스타 코로나19 확진…파키스탄 등 국제선 운항 중단(종합2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