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민구 "北 도발 지속하면 자멸" 경고…전군 주요지휘관회의(종합2보)

송고시간2016-06-23 11:18

"北, 도발 가능성 증대" "어떠한 도발에도 주저함 없이 단호히 대응"

군, 北미사일 발사 대응태세 점검…"킬체인·KAMD 체계 지속 발전"

모두발언하는 한민구 장관
모두발언하는 한민구 장관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북한의 무수단 탄도미사일(북한식 명칭 '화성-10') 발사를 겨냥해 "북한이 이런 도발을 지속한다면 완전한 고립과 자멸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 장관은 23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개최한 전반기 전군 주요지휘관회의에서 전날 북한의 무수단 발사를 언급하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에 대한 중대한 위협행위이며 또다시 무모한 도발을 자행한 북한은 우리와 국제사회로부터 더욱더 강력한 제재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과 2월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을 열거한 뒤 "휴전 이후 전략적 수준에서 지금처럼 장기간 북한의 도발이 지속된 적은 없었다"면서 "우리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압박이 계속되는 도전적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민구 "北 도발 지속하면 자멸" 경고…전군 주요지휘관회의(종합2보) - 2

이어 한 장관은 "북한은 핵과 미사일 개발을 가속화하고 대북제재와 압박 그리고 김정은의 예측 불가능성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증대시킨다"면서 "그 어느 때보다 위중한 안보 상황에 직면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 장관은 "군이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고 적과 싸워 이길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보여줘야 한다"면서 "북한의 어떤 도발에도 주저함 없이 단호히 대응하고 북이 감히 도발할 엄두도 내지 못하도록 확고한 군사 대비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방부는 이날 한 장관 주재로 전군 주요지휘관회의를 열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군(軍)의 대비태세를 긴급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순진 합참의장과 육·해·공군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을 비롯한 야전군 지휘관, 국방부 직할 기관장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한민구 "北 도발 지속하면 자멸" 경고…전군 주요지휘관회의(종합2보) - 3

회의는 북한의 상황을 평가하고 우리 군의 대비태세를 점검한 뒤 전반기 주요 업무를 돌아보고 후반기 업무 추진계획을 공유하는 순으로 진행됐고, '국민의 신뢰를 받는 군'을 주제로 토의했다.

군은 후반기에도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굳건한 군사 대비태세를 유지, 핵과 미사일을 포함한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도발 시 단호하게 대응하자는 의지를 다졌다.

이를 위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조짐이 보이면 선제 공격한다는 '킬체인'과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종말단계에서 요격하는 방어시스템인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를 지속해서 발전시키기로 했다.

국방부는 킬체인과 KAMD를 2020년대 초반까지 구축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한민구 "북한, 도발 지속하면 자멸할 것"

[앵커] 우리 군은 북한의 무수단 미사일 발사 궤도를 분석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한민국 국방부 장관은 오늘 개최한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우리 정부의 대응상황 알아보죠. 팽재용 기자. [기자] 네, 북한의 발사 성공 발표가 나오자 청와대는 엄연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엿습니다.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오전 기자들과 만나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에서 어제 논의가 진행됐고, 관련 부처에서도 다양한 조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북한의 도발을 강하게 비판했는데요. 한 장관은 오늘 오전 개최돈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에서 "북한이 이런 도발을 지속한다면 완전한 고립과 자멸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한 장관은 또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한반도와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한 위협으로, 더 강력한 제재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우리 군은 북한의 발표와 상관 없이 무수단 미사일 발사 성공여부를 면밀히 분석하고 있는데요. 합동참모본부는 "무수단 미사일 성공을 단언적으로 말하기 어렵다"며 "실전 비행능력이 검증돼야 하며 최소 사거리 이상 정상적인 비행궤적을 그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엔진 성능 면에서 기술적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이 대기권 재진입 기술을 갖췄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서는 "추가적인 분석이나 검증이 필요하다"며 유보적인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또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한미 공동의 대응 지침인 '4D 작전개념'의 실행력을 제고하기로 했다. 4D는 북한 핵·미사일의 탐지(Detect), 교란(Disrupt), 파괴(Destroy), 방어(Defense)를 가리키는 것으로 구체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또 화생방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과 연계해 한미 생물방어 연습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나승용 국방부 부대변인은 "북한의 생물학 공격능력과 안보환경 등을 고려해 실시되는 것"이라며 "기존에도 일부 실시가 돼 왔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방사이버 안보전략서를 작성하고 사이버 안보훈령을 개정해 사이버위협에 대한 대응태세를 가다듬기로 했다.

군은 또한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 추진을 위해 한국군 주도의 미래지휘구조를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