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업부, 다음 달 시행 유통법 지자체 의견 수렴

(서울=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올해 1월 개정돼 다음 달 시행을 앞둔 유통산업발전법(유통법)이 현장에 잘 적용되도록 지방자치단체 실무자의 의견을 듣는 자리가 마련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대전 통계교육원에서 전국 지자체 유통담당 공무원을 대상으로 '2016년 제2차 전국 지방자치단체 유통담당 공무원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워크숍은 다음 달 7일 시행되는 유통법의 내용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유통법 개정 내용에 따르면 백화점 등 대규모 점포개설 시 담당 공무원의 역할이 강화된다. 지자체에서 등록검토와 사후관리를 내실화했기 때문이다.

또 기초지자체별로 구성된 유통업 상생발전협의회의 역할도 강화된다. 개설자가 대규모 점포 등록 과정에서 협의회의 의견을 청취해야 하기 때문이다.

협의회는 대형유통·중소유통·소비자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시·군·구 단위의 협의체다.

대규모점포 등록 이후에도 지역 중소유통기업과의 상생협력 방안 등을 담은 지역협력계획서가 잘 이행되는지 점검하는 사후관리 규정이 신설됐다.

산업부는 "지자체와의 소통·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iam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3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