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간어린이집 '부분 휴원' 돌입…보육대란은 없어

경기·부산·경남 등 동참…서울·인천·전남은 정상 운영
맞춤형 보육 반발 부분 휴업한 어린이집
맞춤형 보육 반발 부분 휴업한 어린이집(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회 회원 어린이집이 정부의 맞춤형 보육 시행에 반대하며 휴원에 들어간 23일 오전 부분 휴원한 경기도 안산시 한 어린이집에서 선생님이 비어 있는 교실을 청소하고 있다. 경기지역 민간어린이집들은 전면 휴원 대신 부분 휴원을 실시했다.
xanadu@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회가 '맞춤형 보육'에 반발, 집단 휴원을 예고한 23일 전국의 민간어린이집에서 우려했던 보육대란은 발생하지 않았다.

경기, 부산, 경남 등 지역에서 학부모들의 동의를 얻어 출석 원생을 줄이는 '자율 등원(부분 휴원)'에 들어갔고, 여기에 참여한 어린이집들도 운영에 별다른 차질은 빚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기도 31개 시·군 가운데 화성·남양주·군포·파주·광주 등 5개 시를 중심으로 490여곳의 민간어린이집이 부분 휴원에 들어간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3월 말 현재 경기도내에는 민간어린이집 3천965곳이 운영 중이다.

군포 A민간어린이집의 경우 자율 등원을 학부모들에게 사전 고지, 이날 전체 60여명의 원생 가운데 20여명이 나왔다. 보육시간은 줄이지 않는다.

앞서 경기민간어린이집연합회측은 도내 민간어린이집의 60∼70%가 부분 휴원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부산시는 전체 1천950개 어린이집 가운데 800여곳이 자율 등원에 동참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민간어린이집연합회는 당초 822곳의 어린이집이 휴원에 참가한다고 밝혔으나 일부 줄어들었다.

대전시 민간어린이집들도 자율 등원에 들어갔으나 별 차질없이 운영되고 있다.

민간어린이집 '부분 휴원' 돌입…보육대란은 없어 - 2

서구의 한 어린이집 관계자는 "어린이집에 나온 아이에게 정상적으로 교육하고 있다"며 "어제도 등원여부와 관련한 일부 학부모 문의가 있었는데, 자율 등원 취지를 설명하고 여건이 되지 않으면 보내시라고 안내했다"고 말했다.

경남민간어린이집연합회 관계자는 "부모와 싸우는 것이 아니고 정부 정책이 잘못됐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휴원을 한다"며 "그러나 휴가가 아니기 때문에 어린이집 교사 절반 이상은 근무하는 상태다"라고 전했다.

경남도는 전체 1천100여곳 민간어린이집 가운데 610여 곳이 자율 등원에 들어간 것으로 파악했다.

경기민간어린이집연합회 회원 700명이 이날 오후 2∼7시 도청 앞에서 '맞춤형 보육제도 저지' 집회를 열기로 하는 등 부분 휴원에 들어간 지역 곳곳에서 맞춤형 보육 반대 시위를 벌일 계획이다.

서울, 인천, 울산, 강원, 충북, 광주, 전남 등 지역의 민간어린이집은 부분 휴원에 동참하지 않았다.

서울시민간어린이집연합회 관계자는 "서울시내 민간어린이집이 정부의 '맞춤형 보육'에 동의해서 움직이지 않는 것은 아니다"라며 "24일이 종일반 신청 마감이므로 그 이후 종일반과 맞춤반의 비율을 보고 대응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은 국공립 어린이집 비율이 높고 맞벌이 부부가 많다는 점도 이번 집단휴업에 참여하지 않는 데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김상현 황봉규 신민재 권영전 최찬흥 기자)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3 1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