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부겸 "정권교체 위해 뛰겠다"…전대 불출마 선언(종합)

"앞만 보고 걸어가겠다…그 앞의 정치적 진로는 열어두겠다" 대권 출마 시사
전대 불출마 선언한 김부겸
전대 불출마 선언한 김부겸(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8.27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을 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2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취재진과 인터뷰 하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당권 도전 의사를 접으면서 "그 앞에 있는 정치적 진로를 열어두겠다"며 대권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이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부겸(대구 수성갑) 의원이 23일 "정권교체를 위해 뛰겠다"며 8·27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대구 출신 4선인 김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차기 당권 구도도 재편될 전망이다.

김 의원은 이날 당권 도전 의사를 접으면서 "그 앞에 있는 정치적 진로를 열어두겠다"며 대권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의원은 입장 발표문에서 "지금 우리 더민주의 절체절명 과제는 정권교체"라며 "당 대표 여론조사에서 1위가 나오면서 여러 선후배 의원들이 출마를 권했고 저 스스로 고민도 했다. 당을 수권정당으로 일신하는 것이 급선무 아닌가 하는 고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당은 꼭 제가 아니라도 수권정당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그렇다면 남은 것은 정권교체를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다른 역할은 무엇인가 하는 부분이다. 지금부터 그 역할을 진지하게 숙고하겠댜"고 밝혔다.

그러면서 "농부는 쟁기로 밭을 갈 때 뒤를 돌아보지 않는다고 한다. 앞으로 앞만 보고 걸어가겠다. 그 앞에 있는 정치적 진로는 열어두겠다"며 "스스로 마음의 준비가 되면 그 때 다시 한번 국민 여러뿐께 진지하게 말씀을 올리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대구로 내려갈 때, 저는 한국정치를 바꿔 보고 싶다는 꿈이 있었다. 다행히 지역주의의 벽에 약간의 금이나마 내는 데 성공했다"며 "그러나 지역과 지역 사이만 아니라, 자본과 노동, 정규직과 비정규직, 수도권과 지방, 세대와 세대 등 우리 사회의 균열과 그에 따른 갈등이 국가적 위기의 수준에 와 있었다. 이제는 이 균열을 메워 '공존의 공화국'으로 대한민국을 밀어 가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권 도전 여부에 대한 입장표명이 늦어진 것과 관련, "영남권은 물론 지방의 활로 개척에 중요한 신공항 결정을 앞두고, 경솔하기보다는 진중한 자세를 취하는 게 도리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김부겸 "정권교체 위해 뛰겠다"…전대 불출마 선언(종합) - 2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3 09: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