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탄도미사일 '재진입 기술' 검증했나…軍 '부정적' 시각

軍 관계자 "北 재진입체 기술 없다고 판단"…한미, 정밀 분석중
北 주장 사실이라면 ICBM 대기권 재진입체 시험발사 감행 가능성
北, 중장거리 미사일 '화성-10' 시험발사 사진 공개
北, 중장거리 미사일 '화성-10' 시험발사 사진 공개(서울=연합뉴스) 북한은 23일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케트 화성-10'(무수단 미사일)의 시험발사 사진을 공개하며 무기 개발 수준을 과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지상대 지상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케트 '화성-10' 시험발사를 현지에서 지도했다"며 관련 사진 수십장을 공개했다. 사진은 발사 준비하는 미사일 모습. 2016.6.23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북한이 22일 무수단 중거리 탄도미사일(북한식 명칭 '화성-10') 시험발사에서 대기권 재진입 기술을 검증했다고 주장해 사실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23일 전날 무수단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해 "재돌입구간에서의 전투부 열 견딤특성과 비행안정성도 검증됐다"고 보도했다.

대기권 재진입체 기술은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에 있어 가장 어려운 단계로 꼽힌다.

중·장거리 탄도미사일은 대기권을 벗어났다가 타격 지점에 근접해 다시 진입하는데, 이때 엄청난 공기 저항에 따라 발생하는 7천도 이상의 고열과 마모로 인해 탄두부에 손상이 가는 등의 이상이 없어야 한다.

북한은 무수단 미사일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KN-08(1만3천㎞ 추정) 등 중·장거리 미사일에 대해 과거 한 번도 재진입체 실험을 한 적이 없다.

다만 지난 3월 15일 ICBM의 대기권 재진입체 기술을 확보했다면서 '탄도로켓 전투부(탄두) 첨두'로 추정되는 사진과 방열시험을 하는 사진을 공개한 적은 있다.

북한의 주장대로 재진입 기술을 보유했다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이 마무리단계에 진입했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이번에 무수단 미사일을 고각(높은 각도)으로 발사했기 때문에 재진입 속도도 정상각도로 발사했을 때보다 훨씬 빨랐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런데도 재진입 시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면 무수단 미사일보다 훨씬 재진입 속도가 빠른 ICBM 재진입 기술에도 진전이 이뤄졌다고 볼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에 따라 북한이 조만간 ICBM인 KN-08의 재진입체 시험발사를 감행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러나 우리 군은 북한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이긴 힘들다는 분위기다.

군 관계자는 "북한의 발표는 그들의 주장이고 우리는 북한이 재진입체 기술을 보유하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 군 당국은 전날 시험 발사된 무수단 미사일의 대기권 재진입 상황에 대해 정밀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분석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3 08: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