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HL, 라스베이거스 연고 31번째 구단 창단 승인

미국 4대 메이저 종목 중 첫 라스베이거스 연고 구단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가 2017-2018시즌부터 31개 팀 체제로 운영된다.

게리 베트맨 NHL 커미셔너는 23일(이하 한국시간) 구단주 회의에서 미국 라스베이거스를 연고지로 하는 신생 구단 창단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NHL을 포함해 미국 4대 메이저 스포츠를 통틀어 도박의 도시로 유명한 라스베이거스를 연고지로 하는 프로 스포츠팀이 창단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억만장자 사업가인 빌 폴리와 투자가들은 1만4천 장의 시즌 티켓 팬을 확보했다고 주장하며 유치에 나서 결실을 봤다.

이로써 NHL은 2017-2018시즌부터 31개 팀 체제를 맞게 됐다.

NHL은 1997년 콜럼버스 블루 재킷츠와 미네소타 와일드를 받아들이며 리그를 30개 팀으로 확장했다.

당시 고작 8천만 달러의 헐값을 회비로 받았지만, 이번에는 가입비가 5억 달러로 껑충 뛰었다.

라스베이거스를 연고지로 하는 신생 구단은 새롭게 개장한, 1만7천368석 규모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홈 경기를 치른다.

신생 구단은 서부 콘퍼런스 퍼시픽 디비전에 합류한다. NHL 사무국은 현재의 플레이오프 방식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생 구단은 2017년 신인 드래프트 지명권 추첨 때 2016-2017시즌에서 세 번째로 적은 승점을 기록한 팀과 같은 추첨 확률을 갖고 참가한다.

이에 따라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상위 6순위 안의 지명권을 보장받게 됐다.

또한 내년 여름 확장 드래프트를 통해 선수를 보강하게 된다.

신생 구단은 기존 30개 구단에서 선수 한 명씩을 고를 수 있으며 이중 적어도 20명과 계약해야 한다. 포워드 14명, 수비수 9명, 골리 3명을 지명해야 한다.

각 구단은 이에 대비해 2017년 6월 18일까지 보호선수 명단을 리그 사무국에 제출해야 한다.

NHL 사무국은 라스베이거스와 함께 신생 구단 유치 신청을 낸 캐나다 퀘벡에 대해서는 캐나다 달러의 변동성 심화와 지리적 불균형을 사유로 결정을 보류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3 08: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