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아중의 SBS 수목극 '원티드' 5.9%…꼴찌로 출발

KBS '생로병사의 비밀' 4주 연속 수요일 밤 1위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SBS TV가 월화극에서는 승리했지만 수목극에서는 참패했다.

지난 22일 새롭게 선보인 SBS TV 수목극 '원티드'가 동시간대 꼴찌의 성적으로 출발했다.

2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 첫선을 보인 '원티드'는 전국 5.9%, 수도권 6.6%의 시청률을 각각 기록했다.

같은 시간 방송한 MBC TV '운빨 로맨스'의 전국 시청률은 9.2%, KBS 2TV '마스터-국수의 신'은 7.4%로 집계됐다.

앞서 SBS TV가 지난 20일 새롭게 선보인 월화극 '닥터스'는 단숨에 10%를 넘는 등 동시간대 1위에 올라섰다. 하지만 '딴따라'에 이어 수목극은 꼴찌에서 탈출하지 못했다.

김아중이 주연을 맡은 '원티드'는 최고의 여배우 정혜인이 촬영장에서 전격적으로 은퇴를 선언한 직후 아들을 유괴당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1회에서는 아들을 유괴당한 후 충격과 괴로움에 휩싸인 정혜인이 유괴범의 지령에 따라 생방송 리얼리티쇼를 기획하는 절박한 상황이 펼쳐졌다.

김아중의 눈물겨운 독주가 1시간을 채우며 안타까움을 자아냈지만 시청률에서는 경쟁작들에 밀리고 말았다.

한편, 수목극의 전반적인 부진 속에 KBS 1TV '생로병사의 비밀'이 4주 연속 수요일 밤 시청률 왕좌에 올라섰다.

이날 '생로병사의 비밀'은 전국 10.6%, 수도권 11.1%로 방송 3사의 수목극을 모두 제치고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김아중의 SBS 수목극 '원티드' 5.9%…꼴찌로 출발 - 2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3 06: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