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선거운동에 '트럼프 기업' 이용…도덕성 논란

선거경비 20% '트럼프 브랜드'에…"개인 기업에 거리 안두고 되레 홍보" 비판론


선거경비 20% '트럼프 브랜드'에…"개인 기업에 거리 안두고 되레 홍보" 비판론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선거자금의 20% 정도가 트럼프가 운영하는 사업체에 지불된 것으로 나타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트럼프가 선거운동 중에 발생하는 장소 대여와 비품 구입 등에 '트럼프 브랜드'를 이용하고 그 대금을 캠프 선거자금에서 지불한 것이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를 비롯한 미국 언론들은 22일(현지시간) 최근 연방 선거관리위원회(FEC) 선거자금 회계보고서에서 지출내역을 토대로 이같이 보도하면서, 공(公)과 사(私)가 뒤죽박죽된 지출 방식을 문제 삼았다.

일부에선 "트럼프가 대선에 출마해 돈을 벌고 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FEC에 따르면 트럼프는 지난 5월 한 달 총 600만 달러의 선거자금을 지출했다.

이 중 5분의 1에 해당하는 최소 110만 달러가 트럼프 및 그의 가족이 경영하는 사업체에 이벤트 경비, 여행경비 등의 명목으로 지불됐다.

트럼프, 선거운동에 '트럼프 기업' 이용…도덕성 논란 - 2

우선, 트럼프의 개인 저택이자 골프장이 있는 플로리다 주(州) '마라라고 저택' 사용료로 가장 큰 몫인 42만3천 달러가 나갔다.

트럼프의 개인 비행기들을 운용하는 회사인 'TAG에어'에 35만 달러가 지출된 것을 비롯해 '트럼프 레스토랑'에 12만5천 달러, 그의 자택과 선거사무소가 입주해 있는 뉴욕 맨해튼 '트럼프 타워'에 17만 달러가 각각 지불됐다.

심지어는 차남 에릭이 운영하는 와인 사업체에도 1천300달러가 돌아갔다.

트럼프가 자신에게 3천85달러를 지급한 케이스도 있었는데, 그의 여행 경비로 파악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그의 선거자금 중에서 총 270만 달러가 최소 7개의 트럼프 및 가족 소유 기업에 지불됐다고 NYT는 보도했다.

트럼프의 선거자금은 지금까지 대부분이 외부 후원액이 아닌 개인의 사재였다.

트럼프는 자신의 선거캠프에 '셀프 후원'을 한 셈이다.

미 선거법 상 이런 돈은 '대출금'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상환이 필요하다. 그렇지 않으면 트럼프의 기업들이 오너의 선거캠페인에 불법 후원을 하는 것이 된다.

트럼프의 지출이 불법이 아닌 합법이라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그러나 도덕적 영역에서는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선거자금 전문가인 폴 라이언은 "선거 대출금을 상환하는 과정에서 트럼프가 결국 이익을 남길 것"이라고 꼬집었다.

역대 대선주자들은 선거운동에 필요한 물품·서비스를 이용할 때 자신의 이해관계와 무관한 사업체를 선택했다. 물론 트럼프 같은 사업가가 없었던 것도 이유다.

트럼프의 이런 지출 내역서는 전무후무하기 때문에 유권자들의 눈에 생소할 뿐 아니라 선거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혼돈과 비판을 일으키고 있다.

라이언은 "역사적으로 대선 주자들은 선거에 출마하며 사업적 이해관계에서 자신을 분리했다. 그런데 트럼프는 거꾸로 자기 기업을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선주자 중에는 자서전을 캠프가 다량 구매할 때 일부러 인세를 받지 않으며 자신의 지갑을 불리는 것을 스스로 차단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그는 말했다.

트럼프의 지출은 11월 본선 국면에서 후원금을 통한 선거운동이 본격화되면 '송곳 검증'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뉴욕대의 선거법 전문가인 시아라 토레스-스펠리시 박사는 "트럼프나 가족들이 개인적으로 유지하려는 무엇인가에 외부 후원금이 쓰이지 않는지 눈을 부릅뜨고 지켜봐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3 0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