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 민간어린이집 전면휴원 안해…23일 도청 집회

송고시간2016-06-22 19:15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지역 민간어린이집들이 정부의 맞춤형 보육제도에 반발, 도청 집회를 연다. 그러나 전면 휴원은 하지 않기로 했다.

22일 경기도와 경기민간어린이집연합회에 따르면 연합회 회원 700명이 23일 오후 2∼7시 도청 앞에서 '맞춤형 보육제도 저지 및 누리예산 지원 요구' 집회를 열 계획이다.

경기 민간어린이집 전면휴원 안해…23일 도청 집회 - 2

경기어린이집연합회 관계자는 "학부모들의 동의를 얻어 전면 휴원 대신 부분 휴원(등원하는 원생 수에 맞춰 축소 보육)을 하고 일부 원장과 어린이집 교사가 집회에 참가하기로 했다"며 "맞춤형 보육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동시에 누리과정 예산 집행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도내 민간어린이집의 60∼70%가 부분 휴원에 동참할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도 관계자는 "화성, 남양주, 포천, 군포 등 4개 시에서만 400여곳의 민간어린이집이 부분 휴원할 것으로 집계됐다"며 "전면 휴원하는 민간어린이집은 엄정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3월 말 현재 도내에는 민간어린이집 3천965곳이 운영 중이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