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어린이집 휴원 강행, 있어서는 안 될 일"

송고시간2016-06-22 17:24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은 22일 정부가 다음 달부터 시행할 '맞춤형 보육'에 반대하는 일부 어린이집의 집단 휴원 방침에 대해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현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한민련) 소속 어린이집들이 내일부터 집단 휴원을 강행할 방침이라고 한다"며 "당장 아이를 맡길 곳이 없는 부모들의 혼란이 예상돼 매우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맞춤형 보육 시행의 정당성을 재차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모두에게 동일한 혜택을 누리도록 한 보편적 보육은 2013년 시행 이후 여러 부작용을 가져온 것으로 알려졌다"며 "정부는 전업주부의 종일반 이용을 제한하고, 이로 인해 절감된 예산을 보육교사 처우 개선에 쓰는 맞춤형 보육을 시행키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재정을 낭비하고 비효율적으로 집행되는 정책은 당연히 수정돼야 한다"면서 "보편적 보육에서 맞춤형 보육으로의 전환은 비정상화의 정상화"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한민련 소속 어린이집들이 문을 닫는 건 아이 맡길 곳 없는, 일하는 엄마들과 우리 아이들을 볼모로 삼는 비교육적 처사"라면서 "진정으로 교육자의 길을 걷고자 한다면 파업에 동참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관계 당국에는 "맞춤형 보육의 연착륙을 위해 정책 시행에 앞서 세심한 고려와 대안 마련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與 "어린이집 휴원 강행, 있어서는 안 될 일" - 2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