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정호, 대타로 나와 내야 땅볼…타율 0.276(종합)


강정호, 대타로 나와 내야 땅볼…타율 0.276(종합)

강정호
강정호(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대타로 출전해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강정호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경기에 0-8로 뒤진 5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투수 아르키메데스 카미네로의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강정호는 샌프란시스코의 선발 조니 쿠에토와 대결해 0볼-2스트라이크의 불리한 볼카운트에서 시속 151㎞(94마일) 투심 패스트볼을 공략했지만 2루수 땅볼에 그쳤다.

강정호는 6회초 수비 때 투수 A.J. 슈겔로 교체됐다.

강정호
강정호(AP=연합뉴스)

한 타석을 소화한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279에서 0.276(123타수 34안타)으로 낮아졌다.

피츠버그는 4-15로 대패했다.

피츠버그는 전날 5연패의 사슬을 끊었지만, 연승으로 이어나가는 데는 실패했다.

피츠버그의 시즌 성적은 34승 37패로 시카고 컵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이은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다.

피츠버그 선발 투수 윌프레도 보스칸은 6피안타(2피홈런) 7실점으로 무너져 3이닝 만에 강판당했고, 불펜진도 샌프란시스코 타자들을 막아내지 못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2 12: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