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개성공단 기업 피해 지원금 조성 완료"


통일부 "개성공단 기업 피해 지원금 조성 완료"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통일부는 지난 2월 개성공단 폐쇄로 인한 입주기업 피해를 지원하는 재원 조성 작업이 완료됐다고 22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기존 남북협력기금 외에 어제 국무회의에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에 대해) 예비비 924억원을 추가로 지원하기로 의결했다"며 "개성공단 피해 지원을 위한 모든 재원 마련 조치가 완료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은 유동자산 지원 신청 접수를 이번 주부터 개시해 지원금 지급을 위한 행정 절차를 마무리함으로써 기업 경영 정상화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것"이라며 "기업들은 정부 지원금을 토대로 자구 노력을 기울여나감으로써 하루빨리 경영 정상화를 이뤄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 방문한 홍용표 장관
개성공단 입주기업 방문한 홍용표 장관(안양=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22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에 위치한 개성공단 입주기업 비케이 전자를 방문해 PCB기판 생산 시설 등을 둘러보고 있다.

통일부는 지난 20일 개성공단경협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투자자산 피해 지원금 신청 접수를 시작했으며 오는 24일부터는 개성공단 입주기업 근로자 위로금 지원 신청을 접수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개성공업지구 지원재단은 전국 4개 권역을 순회하며 개성공단 입주기업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위로금 지원 기준과 신청 절차 등을 안내하게 된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후 경기도 안양에 있는 개성공단 입주기업인 비케이전자와 에버그린을 방문해 정부의 지원 대책을 설명할 계획이다.

정준희 대변인은 홍 장관의 이들 기업 방문이 "개성공단 기업과 근로자의 피해 지원금 지급을 위한 재원 마련 절차가 완료된 이후 처음으로 이뤄지는 현장 방문"이라고 부연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2 1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