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심위, 청소년 몸캠 유포정보 272건 차단

송고시간2016-06-22 11:08

트위터 등 해외 SNS에서 청소년 음란 영상 거래 적발

방심위, 청소년 몸캠 유포정보 272건 차단 - 1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지난 21일 통신심의소위원회를 개최하고 해외 서버를 통해 유통되는 청소년 몸캠 영상 등 청소년 이용 음란 정보 272건에 대해 접속차단 조치를 했다고 22일 밝혔다.

방심위는 대량의 청소년 자위영상 거래 등이 이뤄진 48건에 대해서는 경찰에 수사를 요청하기로 했다.

방심위는 최근 인터넷에서 청소년들의 '몸캠'(신체, 성기 노출 영상)이 유통되는 사례를 확인하고, 5월 한 달간 청소년 이용 음란 정보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했다.

시정요구 대상정보는 트위터, 텀블러 등 해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및 블로그를 통해 청소년의 성기 노출, 자위행위, 성행위 이미지를 단순 유포하는 정보(224건, 82.4%)와 돈을 받고 이를 판매한 정보(48건, 17.6%)로 구분된다.

돈을 받고 청소년 몸캠 정보를 판매한 48건을 분석한 결과 판매자들은 'OO살 용돈 벌어요', '중고딩 자영(자위영상)' 등의 문구를 게재한 뒤 현금 또는 문화상품권으로만 영상을 구매할 수 있도록 했고, 거래시에는 해외 클라우드 사이트의 다운로드 주소를 알려준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는 수십, 수백 개의 영상을 대량으로 판매하거나 오프라인에서의 조건만남(성매매)도 가능하다고 소개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심위는 조사에서 확인된 악성 판매자에 대해서는 수사기관에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