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정호, 대타로 나와 내야 땅볼…타율 0.276


강정호, 대타로 나와 내야 땅볼…타율 0.276

강정호 선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정호 선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대타로 출전해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강정호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경기에 0-8로 뒤진 5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투수 아르키메데스 카미네로의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강정호는 샌프란시스코의 선발 조니 쿠에토와 대결해 0볼-2스트라이크의 불리한 볼카운트에서 시속 151㎞(94마일) 투심 패스트볼을 공략했지만 2루수 땅볼에 그쳤다.

강정호와 허들 감독
강정호와 허들 감독(AP=연합뉴스)

강정호는 6회초 수비 때 투수 A.J. 슈겔로 교체됐다.

한 타석을 소화한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279에서 0.276(123타수 34안타)으로 낮아졌다.

피츠버그는 7회초 현재 0-9로 뒤처져 있다.

피츠버그 선발 투수 윌프레도 보스칸은 6피안타(2피홈런) 7실점으로 무너져 3이닝 만에 강판당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2 1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